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519 0242020102063551519 03 0304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90141000 1603190432000

이재용 부회장, 베트남 총리와 만나 협력 방안 논의

글자크기

코로나19 장기화 대책 등 의견 교환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베트남 하노이 총리공관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만나 삼성과 베트남의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삼성전자(005930)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푹 총리와의 면담에서 △삼성의 베트남 사업 현황 △코로나19 장기화 대책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이 부회장은 푹 총리에게 올해 베트남이 인구 7억명에 달하는 아세안 의장국을 맡고, UN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에도 선출된 사실에 대해 축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최주호 삼성전자 베트남 복합단지장 부사장 등이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푹 총리와 서울에서 별도로 만나기도 했으며, 2018년 10월에는 이 부회장이 베트남으로 출장을 떠나 푹 총리와 면담을 갖고 현지 사업을 점검한 바 있다.

삼성은 1995년 호치민에 삼성전자 법인을 설립해 TV 생산 및 판매를 시작했다. 현재는 호치민과 박닌, 타이응웬 등에서 스마트폰과 모바일 기기, TV, 배터리, 디스플레이, 네트워크 장비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데일리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 20일 베트남 총리공관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