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437 0242020102063551437 01 01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9800000 1603197851000

'노무현의 반기문' 닮은꼴..유명희 총력 지원 나선 文대통령

글자크기

문 대통령, 20일에만 룩셈부르크·이탈리아·이집트 정상과 통화

유명희 본부장에 대한 적극적 지지 당부

노무현의 ‘반기문 성과’ 닮은 꼴..새 외교 시험대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최종 결선에 오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하기 위해 광폭행보에 나서고 있다. 지난 19일 무히딘 빈 모하마드 야씬 말레이시아 총리와 전화 통화를 시작으로 20일에만 3명의 정상과 통화에 나서면서 총력전에 나섰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후 5시 30분에는 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 오후 6시에는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를 했고 오후 10시 예정인 압델 파타 사이드 후세인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통화를 통해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대통령이 하루에 연달아 3명의 정상과 통화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유 본부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적극적 지원 유세인 셈이다.

청와대와 정부 등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금주 내 한 차례 정상통화를 더 가질 예정이다. 여기에 문 대통령 스스로 시간이 되는대로 정상에게 전화를 걸어 유 본부장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져 정상통화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차 라운드에서 우리 후보에 대한 유럽연합(EU)의 단합된 지지에 우선 감사하다”라며 “차기 WTO 사무총장은 WTO 개혁을 통해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다자무역 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역량을 갖춘 후보가 선출되어야 한다”고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콘테 이탈리아 총리는 유 본부장의 최종 라운드 선전을 기원하며 화답했다. 강 대변인은 “유명희 본부장에 대한 지지 여론이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을 다녀온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카운터파트인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을 만나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미국은 서 실장의 당부에 “요청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하기도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문 대통령으로부터 지원 요청을 받고 적극적으로 팔을 걷어붙였다. 유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지지를 요청하는 서한을 27개국에 발송한 정 총리는 19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 이 대표는 역시 지난 18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의 측근인 가와무라 다케오 일한의원연맹 간사장을 만나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의 적극적 지원 속에 유 본부장이 ‘제2의 반기문’이 될 수 있을지에 시선이 쏠린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전폭적인 지지를 등에 업고 당선됐다. 문 대통령 역시 유 본부장에 대한 ‘외교 지원’을 바탕으로 외교적 쾌거를 노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나 대북 문제처럼 장기 과제가 아닌, 결과를 빠르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유 본부장이 사무총장에 오른다면 정치적 파급력이 높을 전망이다. 더욱이 미·중을 중심으로 국제 사회에 보호무역주의의 바람이 거세지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강조해온 자유무역질서 추구에 대한 중간 성적표로도 활용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재난은 약자에게 먼저 다가오고 더욱 가혹하기 마련”이라며 “코로나 위기의 대응에서 사회적 약자 보호에 특별히 중점을 두어야 하는 이유”라면서 취약 계층에 대한 적극적 보호 정책을 당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