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373 0372020102063551373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9586000 1603189608000

이재명 국감은 청문회?…야당과 치열한 공방전

글자크기

-옵티머스 의혹·'기본' 브랜드 정책 놓고 시종 티격태격

-"독선적 성격" 지적엔 "앞으론 그런 일 없다" 선 긋기

헤럴드경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19일과 20일 이틀 연속 열린 경기도 국정감사는 여권의 대선주자로 급부상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검증하는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이번 국감에서는 옵티머스 펀드 관련 청탁 의혹과 함께 이른바 이재명표로 불리는 기본소득·지역화폐 정책을 놓고 국민의힘 야당 의원과 이 지사가 티격태격 공방을 벌였다.

이날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서는 전날 행정안전위원회 국감과 마찬가지로 옵티머스 펀드사기 연루 의혹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5월 8일 재판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채동욱 옵티머스 고문과의 만남을 이야기했는데 실제 만나보니 도움, 조언은 주시던가요"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옵티머스 고문을 하고 있었는지 안 했는지 저는 알수도 없는 일이고, (봉현물류단지에 관련한 경기도 행정절차에 대해) 특혜를 준 것처럼 하면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짐' 표현을 두고도 신경전이 벌어졌다. 같은 당 박성민 의원은 지난 18일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서 표현한 '국민의짐'을 두고 "국회에 대한 태도에 대해 할 말 없냐. 제1야당에 대한 예의를 지켜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이 지사가 1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소속 모 국회의원과 보수언론이 '이재명이 홍보비를 남경필의 두 배를 썼다', '지역화폐 기본소득 정책 홍보가 43%로 많다'며 홍보비 과다로 비난한다"면서 "음해선동에 몰두하니 국민의힘이 아닌 국민의짐으로 조롱받는 것"이라고 올린 글을 지적한 것이다.

이런 지적에 이 지사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말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런 얘기(국민의짐)를 들을 정도로 하면 안 된다'고 충고한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기재부 차관 출신인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과도 경제 통계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송 의원이 '통계라고 하는 것은 입장에 따라 얼마든지 가공이 가능하다. 의견에 가깝다'고 한 이 지사의 발언을 두고 "정책이라는 건 객관적이고 정책이라는 건 객관적·중립적이고 통계에 입각해 이뤄지는 건데 그 근간을 무너뜨리는 발언이다. 국민, 도민이 듣기에는 이 지사가 독선적인 성격을 갖고 있는 것 아니냐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지사는 "그런 걱정 저희도 수용합니다만 우선 통계 문제는 어쨌든 보여드렸지만 입장에 따라서 똑같은 것을 다르게 해석할 수 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유력한 대선주자로 부상한 것을 의식한 듯 평화 로드맵을 묻는 질의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의원은 평화시대를 대비한 경기도 차원의 평화로드맵과 관련한 질의하자 이 지사는 "일부에서 지방자치단체가 무슨 남북교류협력사업이냐, 북한에 퍼주기 하느냐는 시각 때문에 어려운 점이 있지만 남한과 북한 지역이 서로 갈등하지 않고 협조할 수 있으면 협조하고 외세열강에 휘둘리지 않고 윈윈하는 그런 관계들로 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이 밖에 기본소득, 기본주택, 기본대출 등 이재명표 '기본' 3대 정책과 관련한 여당 측의 질의에 이 지사는 그동안 정책 발표나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밝힌 대로 거침없이 답변했다.

전날 행안위 국감에서는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지역화폐와 관련,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의 보고서를 이 지사가 비판한 것을 두고 "학자들 입에 재갈을 물리고 국민을 겁박하는 것은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먹고 살기 어려워서 산을 개간해서 농사를 지으려는데 평야에 논이 많다고 한 것과 비슷하다"며 "농구 감독은 키 큰 사람이 중요한데 축구 스트라이커의 키가 작다고 비판하는 꼴"이라고 맞받기도 했다.

'이재명 청문회'를 방불케 한 이번 경기도 국감을 두고 이 지사가 야당의 공세에 반격하면서 그동안 재판을 수행하며 자제했던 '사이다', '싸움닭' 이미지를 재연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과거 가족사 논란와 관련한 일부 질의에는 목청을 높여 발끈하는 등 감정조절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에 이 지사는 국감 답변 과정에 "감정 통제를 못 해 인품이 부족함을 인정한다"면서도 "다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앞으로 그런 일 없다"고 우려의 시선을 의식한 듯 선을 긋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