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1332 0372020102063551332 06 06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9406000 1603190458000 related

[POP초점]"모범시민 납셨네"‥오왼-루피, 대마초 사과에도 활동+태도 논란ing(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루피 나플라 오왼/사진=헤럴드POP DB, 메킷레인레코즈 제공



메킷레인레코즈 소속 래퍼들이 전원 대마초 투약 혐의로 기소유예 판정을 받은 가운데 오왼, 루피의 대처에 대중들이 분노하고 있다.

지난 19일 채널A '뉴스A'는 래퍼 나플라, 루피, 블루, 오왼, 영웨스트는 지난해 9월 대마초 투약 혐의로 적발돼 검찰에 송치됐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소속사 메킷레인 레코즈 측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전부는 지난해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 조사 당시 전 아티스트가 필요한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소변 검사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이 과정에서 2019년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시인, 7월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으며, 영웨스트는 현재 재판 진행 중"이라며 "메킷레인 레코즈 멤버 전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헤럴드경제

루피 인스타 라이브 캡처



이후 루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다시 사과를 했다. 그는 "저를 비롯한 메킷레인 아티스트들이 대마 흡연 사실에 관해서 경찰 조사를 받았고, 조사 과정에서 저희가 사실에 대해서 전부 시인을 했고 적합한 절차를 통해서 교육 조건부 기소유예라는 최종 판정을 받았던 사실이 있다"며 " 크든 작든 우리가 가진 영향력이라는 것에 대해 생각하게 된지 얼마 되지 않았다. 모범이 되는 행동을 하지 못하게 돼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 숙였다.

하지만 그의 태도는 문제를 불러일으켰다. 사과를 하는 내내 몸을 흔들며 무성의한 태도를 보였기 때문. 일각에서는 '사과하느니만 못하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왼의 적반하장 태도도 논란을 더했다. 오왼은 대마초 흡연과 관련해 자신의 SNS에서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한 네티즌의 '대마초 안 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은 머저리라 법을 지키고 사냐'는 댓글에 오왼은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해온 래퍼 빌스택스를 태그하고 "모범시민 납셨다"며 "저런 사람들 인식을 어떻게 바꾸냐"고 반성은 커녕 당당함을 유지했다.

뿐만 아니라 오왼은 지난 16일 첫방송된 엠넷 '쇼미더머니9'에서 합격 목걸이를 쥐기도 했던 터. 반성 없이 그대로 활동을 이어온 오왼에 대중들은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오왼은 엠넷 '쇼미더머니9'에서 하차하며 그의 분량은 모두 편집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