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0724 0372020102063550724 03 03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7247000 1603187260000

원달러 환율 1125원까지 떨어지나…1년 6개월 만에 최저치

글자크기

-"美 대선 민주당 승리 예상·중국 경기 반등 등 영향"

헤럴드경제

20일 오후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2.6원 내린 1,139.4원에 마감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원달러 환율이 1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수준까지 떨어지면서 원화 강세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현재의 '달러 약세-원화 강세'가 미국 대선 민주당 승리 가능성, 중국 경기 반등 등에 따른 것인 만큼, 당분간 추세가 크게 바뀌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2.6원 내린 달러당 1139.4원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4월 19일(1136.9원) 이후 최저 기록이다. 이날 환율 하락의 가장 큰 요인은 앞서 19일 발표된 중국의 3분기 국내총생산(DP) 성장률이었다.

이 기간 중국 GDP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4.9% 증가했다. 세계 주요국 가운데 유일한 플러스(+) 성장으로, 양호한 9월 산업생산·소매판매 등 다른 경제 지표와 함께 중국 경제의 'V'자 회복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미국의 경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크게 늘며 '재봉쇄' 얘기까지 나오는 데 비해, 대조적으로 중국의 경제는 뚜렷하게 살아나고 있으니 '달러화 약세-위안화 강세' 현상은 당연하다.

중국 경기 회복은 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 경제에 긍정적이고, 한국 자체 상황으로 봐도 방역과 경제 두 측면에서 미국보다 형편이 낫기 때문에 원화도 위안화와 동조해 달러에 대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한 예측도 최근 환율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지금까지는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되는데, 만약 민주당이 집권하면 더 규모가 큰 경기부양책이 추진될 가능성이 크고, 이 경우 달러가 많이 풀리고 재정 적자 확대 우려도 커지는 만큼 달러가 계속 약세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시장을 지배한다는 얘기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오늘 원달러 하락의 요인은 일단 위안화 강세"라며 "중국 경기 지표가 잘 나왔고, 여기에 바이든 당선 가능성도 위안화, 원화에 호재라는 기대가 겹친 결과"라고 설명했다.

문정희 KB증권 연구원은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면, 더 많은 경기 부양과 그에 따른 달러 약세가 예상된다"며 "결국 대선까지 시장이 코로나19 확산과는 별개로, 기조적으로 미국 대선에 주목해 달러 약세 전망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달러 환율이 1,125원대까지 더 떨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문 연구원은 "10월 환율 하단을 1차 1155원, 2차 1145원으로 봤는데 이미 더 내려왔다. 과도한 하락 같지만, 미국 대선과 맞물린 달러 약세 전망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인 만큼 지금보다 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며 "다음 예상 범위는 1125∼1140원으로, 1125원까지 하락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