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50703 0252020102063550703 03 03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7080000 1603203000000

“홍남기 바보형 취급에 슬퍼…우리집 전세 싸게 드릴게요" [전문]

글자크기
조선일보

홍남기 부총리에게 전세집을 싸게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청와대 게시판 국민청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대차 3법 부메랑을 맞아 전세난민 처지가 될 위기에 처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세를 제공하겠다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왔다.

자신을 ‘부총리님께서 거주하시는 마포구 바로 옆에 중구 서울역센트럴자이 보유자’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19일 ‘부동산 문제로 고생하시는 홍남기 부총리님께 중구 신축 아파트를 주변 전세 시세보다 저렴하게 제공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요즘 한 나라의 경제수장이자 이 나라를 대표하는 관료인 홍남기 부총리님께서 국격에 걸맞지 않게 마포 전세, 의왕집 매도 문제로 인해 매일 조롱거리 기사에, 인터넷 카페, 단톡방 등에서 동네 바보형 취급 받는 현실에 심한 통탄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적었다.

이어 “일국의 경제 수장으로서 우리 국민들을 위해 매일 24시간 부동산 경제 고민 해결에만 온 힘을 쏟아 부으셔도 힘드신 분께 당분간만이라도 부동산 문제라도 걱정을 덜어드리고자 마침 내년초 비울 수 있는 매물을 보유 하고 있는 관계로 이렇게 심사숙고 끝에 제안을 드리는 만큼, 빠른 시일내에 홍남기 총리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청원인은 “지금의 부동산 급등 문제는 홍남기 총리께서 추진한 입대차3법 실책 뿐만 아니라 10년 넘게 쌓여온 서울 아파트의 지속적인 공급 부족 누적과 3기 신도시의 느린 진행과 더불어 돈 뿌리기에 따른 시중 통화량 급상승, 역사적인 저금리, 갑작스러운 임대사업자 폐지, 준비 안된 분양가상한제 실시에 따른 청약 공급 물량 감소, 자사고 폐지에 따른 강남 학군 선호 현상 심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다양한 문제가 겹쳐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그 부동산 문제를 홍남기 총리님 1명의 개인적인 책임으로 몰아가는 현실이 너무 가혹하다”고도 했다.

경기도 의왕과 세종시 분양권 등 2주택자인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마포에 전세를 살고 있지만, 내년 1월 전세 만료를 앞두고 집주인이 실거주하겠다며 집을 비워주겠다고 통보해 새 거처를 알아봐야 하는 처지다. 하지만 전세 시세가 입주 당시보다 2억원 가량 폭등한 데다 전세물량도 씨가 말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부총리는 2주택자에서 벗어나기 위해 의왕 아파트 매각도 추진했지만, 세입자가 임대차보호법에 새로 생긴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하는 바람에 자칫 매각이 무산될 상황에 처했다.

조선일보

전세집을 보러온 사람들 행렬에 홍남기 부총리 얼굴을 합성한 사진/인터넷 게시판


부동산 정책의 수장인 홍 부총리 본인이 전세난민이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벌어지자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는 조롱성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부동산 카페 게시판에는 “마포구 집주인 여러분, 홍남기 부부오면 전세 잘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고, 전세대란 속 매물 구경을 하기 위해 긴 줄이 늘어선 사진에 홍 부총리 얼굴을 합성한 사진도 등장했다.

◇다음은 청와대 국민청원 전문

요즘 한 나라의 경제수장이자 이 나라를 대표하는 관료인 홍남기 부총리님께서 국격에 걸맞지 않게 마포 전세, 의왕집 매도 문제로 인해 매일 조롱거리 기사에, 인터넷 카페, 단톡방 등에서 동네 바보형 취급 받는 현실에 심한 통탄과 슬픔을 금할 수 없습니다.

지금의 부동산 급등 문제는 홍남기 총리께서 추진한 입대차3법 실책 뿐만 아니라 10년 넘게 쌓여온 서울 아파트의 지속적인 공급 부족 누적과 3기 신도시의 느린 진행과 더불어 돈 뿌리기에 따른 시중 통화량 급상승, 역사적인 저금리, 갑작스러운 임대사업자 폐지, 준비 안된 분양가상한제 실시에 따른 청약 공급 물량 감소, 자사고 폐지에 따른 강남 학군 선호 현상 심화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다양한 문제가 겹쳐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그 부동산 문제를 홍남기 총리님 1명의 개인적인 책임으로 몰아가는 현실이 너무 가혹하다고 생각합니다.

일국의 경제 수장으로서 우리 국민들을 위해 매일 24시간 부동산 경제 고민 해결에만 온 힘을 쏟아 부으셔도 힘드신 분께 당분간만이라도 부동산 문제라도 걱정을 덜어드리고자 마침 내년초 비울 수 있는 매물을 보유 하고 있는 관계로 이렇게 심사숙고 끝에 늦은 새벽에 고민 끝에 제안을 드리는 만큼, 빠른 시일내에 홍남기 총리님의 긍정적인 답변을 부탁드립니다.

앞으로는 보다 무주택자 뿐만 아니라 주택 보유자까지 모든 국민을 함께 대인배처럼 헤아리시어 지금처럼 부동산과 세금으로 인해 고통 받지 않고 생업에만 매진할 수 있도록 좋은 정책 고민 부탁드립니다.

참고로 중구에 만 3년차 신축인 서울역센트럴자이는 1,400세대 브랜드 대단지에 지금 부총리님께서 거주하시는 마포자이 3차보다 5분 이상 단축되는 등 정부종합청사 출퇴근이 더 가깝고, 3면이 공원 2개와 학교로 둘러 싸여 있는 쾌적인 단지앞에서 서울역까지도 도보로 400미터 거리이기에 기재부가 있는 세종시까지 KTX를 수시로 이용해서 공무를 보시러 다니시기에도 더욱 편리한 교통을 보유한 곳이기에 자신있게 제안드립니다.

[최규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