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9467 0532020102063549467 04 04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3808000 1603183846000

SNS 퍼진 가짜뉴스? 中의 BTS 굿즈 배송거부 논란

글자크기

물류기업 '윈다' 배송거부 게시글 올렸다 삭제

중통, 위엔통도 배송 거부 나섰다 소문

SNS 관련글 캡처 사진 나돌아

정작 해당회사 계정은 '조용'

中 해관총서도 "사실무근"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방탄소년단(BTS) 관련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이 밴 플리트상 수상소감에 반발하고 이를 보도한 관영언론 기사가 삭제된 데 이어 'BTS 굿즈' 배송 논란이 한창이다.

중국 5대 물류기업인 윈다(韻達)가 BTS 관련 제품의 운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가 논란이 일자 해당 글을 삭제한 데 이어 또 다른 물류회사인 중통(中通)과 위엔통(圓通) 두 곳이 BTS 굿즈를 배송하지 않겠다고 공지했다는 소문이 SNS에 돌고 있다.

노컷뉴스

해관총서 지침에 따라 BTS 관련 제품을 엄격하게 검사하겠다며 물류회사가 올렸다는 글을 캡처한 사진. 하지만 중통의 웨이신 계정에는 이런 글이 없다. (사진=웨이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트위터라고 할 수 있는 웨이보에는 중퉁(中通)이 올린 글이라며 BTS 파문 영향으로 세관에서 인쇄물과 상품 검사를 엄격하게 제한하는 정책을 새로 마련했다며 이에 따라 앞으로 BTS 관련 물품에 대해서는 개봉검사 등을 포함해 엄격하게 할 것이라는 캡처 사진이 돌고 있다.

하지만 정작 중통의 웨이신 계정에는 이런 글들이 보이지 않는 상태다, 이와 관련해 주중 한국대사관 측이 우리의 관세청에 해당하는 해관총서에 새로운 지침을 내린 적이 있는지 확인했으나 "사실 무근"이라는 반응이 돌아왔다.

캡처 사진과 함께 붙어 다니는 강화된 규정 규정도 이미 2007년 발표된 것으로 확인됐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화물에 대한 개봉검사는 다 하고 있는 것으로 새로울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따라 이런 게시물들이 한중 관계를 이간질하거나 조회수를 높이려는 가짜뉴스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윈다와 중통, 위엔통은 소유 구조상 계열사 관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