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9224 0242020102063549224 08 08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3474000 1603183491000

라인, 태국서 1위 메신저 라인 기반 '모바일 뱅크' 출시

글자크기

‘라인 BK’ 서비스 출시

별도 앱 설치 없이 라인 앱 하나로

송금·예금·대출신청·결제 모두 가능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인 주식회사(LINE Corporation, 대표이사 사장: 신중호, 이데자와 다케시, 라인)가 태국 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인 라인에 태국 대표 은행 서비스를 연계한 모바일 뱅킹 플랫폼 라인 BK(LINE BK)를 출시했다.

라인 BK는 라인의 첫 뱅킹 서비스로서 ‘내 손안의 금융’이라는 슬로건 아래, 태국 내 라인 이용자에게 라인 앱을 통한 쉽고 간편한 송금, 자유 입출금 통장 개설, 개인 신용 대출, 결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인 BK는 태국 내 첫 ‘소셜 뱅킹(메신저 연계형 모바일 뱅킹)’ 플랫폼이기도 하다.

라인 BK는 라인의 자회사 라인파이낸셜아시아(LINE Financial Asia)와 태국 카시콘 은행 (KASIKORNBANK)의 자회사 카시콘비전컴퍼니(KASIKORN Vision Company Ltd.)의 합작법인인 카시콘라인(KASIKORN LINE)이 운영한다.

라인 BK 서비스는 10월 15일부터 태국 라인 앱 내 월렛(Wallet) 탭 내에서 이용 할 수 있다. 태국 내 라인 이용자는 추가 앱 설치 없이 라인 앱 내에서 라인BK에 가입할 수 있으며, 최대 5개의 계좌를 개설하고 체크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라인 BK는 높은 예금 이자율을 제공하며 프리랜서 등 고정 수입이 없는 개인 고객 대상으로도 개인 대출 등의 다양한 은행 서비스를 제공한다.

라인 BK가 선보이는 금융상품 및 서비스는 다음과 같다.

보통예금(카시콘 은행 제공)은 여러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라인 앱 하나로 모든 금융 거래를 진행하고 자동 입출금 알림 메시지를 받을 수 있다. 실시간 계좌 잔액 조회가 가능하며, 상대 계좌 번호를 몰라도 송금이 가능하다. 그 외에도 이체 영수증 자동 공유, 더치페이, 송금 요청 서비스, 카시콘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 무카드 인출 서비스 등 다양한 기능이 제공된다.

특별금리 예금(카시콘 은행 제공)은 연이율 최대 1.5%의 금리를 제공하며, 6개월과 12개월 만기 상품 중 선택할 수 있다.

체크카드(카시콘 은행 제공)은 라인 BK 비자(Visa) 체크카드는 3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최소 100바트 이상 온라인 결제 시 0.5%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온라인 체크카드는 라인 앱에서 즉시 발급받을 수 있는 가상 카드로, 체크카드(라인프렌즈 캐릭터가 그려진 실물 카드)와 크레딧 라인(Credit LINE)체크카드( 신용한도에 따라 당좌대월이 되는 실물 카드) 등이 있다.

크레딧 라인(Credit LINE)은 언제 어디서나 개인 신용 대출 신청이 가능하며, 즉시 승인 여부가 결정된 후 바로 대출금이 지급된다. 월수입이 7,000 태국 바트(한화 약 26만원) 이상인 고객 및 프리랜서나 소상공인 등 고정 수입이 없는 고객 모두 라인 BK의 대출 서비스를 통해 안전한 여신거래가 가능하다.

라인 BK 고객을 위해 라인맨 웡나이(LINE MAN Wongnai), 래빗 라인페이(Rabbit LINE Pay), 라자다(Lazada), 아고다(AGODA) 등 라인의 여러 서비스 및 파트너사와 연계한 특별한 혜택도 마련되어 있다. 카시콘 은행 고객은 기존 카시콘 은행 뱅킹 앱인 K PLUS를 활용해 간편하게 인증을 완료하고 라인 BK 계좌를 개설할 수도 있다.

카시콘 라인은 앞으로도 쉽고 간편한 은행 서비스를 통해 모든 태국 국민의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고 건강한 금융 생활을 돕도록 혁신을 거듭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등의 국가로 은행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