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8828 0592020102063548828 08 0801001 6.2.0-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2881000 1603182893000

소형 전기밥솥, 보온 기능 제각각…쿠쿠 '보통' 대웅 '적합하지 않음'

글자크기

한국소비자원, 소형 전기밥솥 9개 제품 대상 시험·평가

(지디넷코리아=권혜미 기자)소형 전기밥솥의 밥맛이 밥을 지은 직후에는 모두 비슷하지만 12시간 보온 후 밥맛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7개 업체의 3∼4인용 소형 전기밥솥 9개 제품의 밥 짓는 데 걸리는 시간(취반 시간), 밥맛 품질 등을 평가한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시험 대상 제품은 대우어플라이언스(DEC-CM3500), 대웅(DRC-0608), 신일산업(SCJ-PBP10WH), 쿠쿠전자 2개 제품(CRP-EHS0320FW, CR-0365FR), 쿠첸 2개 제품(CJH-PA0421SK, CJE-CD0301), 키친아트(KAEC-A350HLS), PN풍년(MPCKA-03M(B) 등 모두 9개 제품이다.

지디넷코리아

자료=한국소비자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밥맛 평가에서 9개 제품 모두가 밥을 지은 직후에는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시간 보온한 이후 밥맛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7개 제품은 '양호'로 분류됐지만, 쿠쿠전자의 CR-0365FR 제품은 '보통' 평가를 받았다. 대웅 제품은 바깥 부분의 밥이 확연히 굳어 보온에 적합하지 않았다.

또 소비자원은 또 ‘IH 압력밥솥’의 취사시간이 ‘열판 비압력밥솥’에 비해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IH 압력밥솥의 취반시간이 25~30분이었던 반면, 열판 비압력밥솥은 40분~75분 수준이었다.

한편, 연간 전기요금은 쿠첸의 CJH-PA0421SK 제품이 1만3천원으로 가장 적었다. 키친아트 제품은 2만4천원으로 가장 많아 최대 1.8배 차이가 벌어졌다.

권혜미 기자(hyeming@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