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8728 0092020102063548728 02 0213005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2713000 1603182738000

서일준 의원 "부산세관 드론 10대, 두 달 뒤 모두 리콜"

글자크기

10대 합해 총 9시간 운행, 적발한 위법 행위 '0건'

뉴시스

부산본부세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세관이 밀수품 등을 조사하기 위해 구입한 감시용 드론 10대가 운용 2개월 만에 모두 리콜됐다.

20일 관세청이 서일준 의원(국민의힘·경남 거제시)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부산세관은 지난해 12월 드론 10대를 도입한 이후 올 1월22일부터 운용을 시작했다.

하지만 고장으로 인해 불과 2개월 만인 지난 4월10일께 드론 10대 모두 리콜됐다.

드론 도입 이후 리콜까지 10대 모두 합해서 운용 시간은 총 565분(9시간25분)이다.

10대 중 4대는 운용조차 되지 않았고, 특히 드론을 통해 적발한 위법행위는 한 건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서 의원은 전했다.

서 의원에 따르면 드론 관련 본체와 카메라 등의 구입비는 6억원에 이르며, 대당 6000만원이 넘게 들어간 첨단 장비를 제대로 써보지도 못한 채 공장으로 돌려보낸 셈이다.

드론 도입에 따른 연간 보험료 3500만원, 통신료 1200만원 등도 더해져 예산 낭비가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서 의원은 지적했다.

서일준 의원은 "드론 도입 목적은 감시역량을 강화하고 노후 장비 감축에 따른 공백을 보완하는 것인데, 기계 성능 문제로 감시업무에 구멍이 생겼다는 것은 큰 문제"라며 "세관 업무에 공백이 없도록 부산세관의 적극적인 행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