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7652 0292020102063547652 05 0506003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0740000 1603180858000

이강인 패싱, 원인은 '주장' 가야와 언쟁?...西매체 "불협화음의 시작"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성골’ 발렌시아 선수이자 주장인 호세 가야(25)를 건드린 탓일까. 이강인(19)의 발렌시아 내에서 입지가 갈수록 좁아지고 있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 ‘골닷컴’ 스페인판 등 다수의 현지 매체들은 이강인이 발렌시아에서 입지가 좁아진 이유를 셀타 비고전 프리킥 논란으로 꼽았다. 팀 주장인 가야와 프리킥 키커를 놓고 언쟁을 벌인 후 이강인이 교체 아웃됐고, 이후 경기에서 선발 출전과 멀어졌다는 주장이다.

이강인은 지난달 20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비고의 발라이도스 열린 2020-2021 프리메라리가 2라운드 셀타와 경기에서 선발출전했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아웃됐다.

리그 개막전인 레반테와 경기에서 2도움을 기록한 이강인은 시즌 초반 발렌시아 공격의 중심이 될 것이란 기대를 한몸에 받았다. 2경기 연속으로 선발 출전했지만 조기에 교체 아웃됐고, 발렌시아는 1-2로 패했다.

이강인의 교체 아웃을 두고 논란이 되는 장면이 있었다. 셀타전 전반 35분 발렌시아는 위협적인 위치에서 프리킥 찬스를 얻었는데 가야와 실랑이를 벌였다. 이때까지 발렌시아의 세트피스 킥을 담당했던 이강인이 당연히 키커로 나설 것으로 보였지만 왼쪽 풀백 가야가 공을 집어들었다.

가야는 팀을 떠난 다니 파레호(비야레알)을 대신해 이번 시즌부터 발렌시아의 주장이 된 선수다. 유소년 시절부터 발렌시아에 속해있던 ‘성골’ 선수다.

이강인 역시 발렌시아 유스 출신 선수지만 팀내 존재감에서는 가야가 압도적이다. 둘은 프리킥을 본인이 차겠다고 언쟁을 했지만 다니 바스의 중재로 가야가 프리킥을 처리했다. 가야는 프리킥을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기고 말았다. 의욕적으로 처리한 킥이지만 허무할 정도로 위협적이지 않았다.
OSEN

이강인은 아쉬움을 남긴 채 전반 종료 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시 ‘엘데스마르케’ 등 스페인 매체들은 박한 평가를 내렸음에도 프리킥을 이강인이 처리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팬들의 의견 역시 둘로 갈렸다. 팀내 서열상 이제 막 성인이 된 이강인이 주장인 가야에게 양보하는 것이 맞다는 의견이 상당했다. 동시에 킥 감각이 좋은 이강인에 기회를 줘어야 한다는 팬들도 공존했다.

이후 약 한 달 동안 이강인의 출전 기회는 눈에 띄게 줄었다. 우에스카전에 3분, 레알 소시에다드전에 70분, 레알 베스티전에 35분을 뛰었고, 최근 비야레알과 경기에는 결장했다. 자연스레 이강인의 재계약 협상도 암초에 부딪혔다는 소식이 속속 전해지고 있다.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프리킥을 놓고 가야와 논쟁을 한 후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하프타임에 이강인을 교체해버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강인이 계속해서 제대로 된 기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골닷컴 스페인판은 이강인과 가야의 프리킥 논란을 “불협화음의 시작”이라고 칭했다. “이강인의 모든 것이 순탄하게 흘러갈 것처럼 보였지만 셀타전을 시작으로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라고 전했다./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