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7437 0962020102063547437 08 0801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0388000 1603180401000

SKT, MR제작소 T타워 확장 이전…5G콘텐츠 대중화 선언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SK텔레콤이 본사 T타워에 구축한 혼합현실 제작소 점프스튜디오 전경과 내부 모습. 제공 | SK텔레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SK텔레콤이 혼합현실(MR)콘텐츠 제작소를 서울 을지로 T타워 본사로 확장 이전하며, 5G(5세대 이동통신)콘텐츠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 콘텐츠 제작을 위한 시간·비용 등을 절감해 5G콘텐츠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목표다.

SK텔레콤은 MR제작소 ‘점프스튜디오’를 본사로 확장 이전하고, 5G콘텐츠 사업을 본격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4월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력을 통해 3D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처 기술을 보유한 스튜디오를 아시아 최초로 서울 SK남산빌딩에 구축했다.

점프스튜디오는 MS의 볼류메트릭 기술을 기반으로 106대의 카메라를 통해 초당 60프레임 촬영을 하고, SK텔레콤 T리얼 플랫폼의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실제처럼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고화질 3D 홀로그램을 생성한다. 이 콘텐츠는 안드로이드, iOS, 윈도우 등 다양한 OS(운영체제)는 물론 스마트폰, HMD, 글라스 등 여러 기기에서 ‘점프 AR·VR(증강·가상현실)’ 앱을 통해 감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점프스튜디오를 확장이전을 엔진삼아 5G 콘텐츠 사업을 투 트랙으로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엔터테인먼트·광고·스포츠·교육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초실감 콘텐츠를 합리적인 비용으로 제작하는 사업과 글로벌 시장에서 ‘점프 AR·VR’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점프스튜디오의 핵심 경쟁력은 기존대비 3D 홀로그램을 생성하는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이다. 통상적으로 기존 월 단위 작업이, 주 단위로 단축되고 비용도 절반 이상으로 줄일 수 있다.

이에 SK텔레콤은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기업의 니즈에 맞춰 초실감(AR·VR·MR)콘텐츠를 맞춤 제작하는 사업을 확대한다. 코로나19로 산업 전 분야에서 언택트(비대면) 서비스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새로운 비주얼 콘텐츠를 필요로 하는 기업들이 점프스튜디오에 제작을 문의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뿐만 아니라 SK텔레콤은 점프 AR·VR 앱 내 콘텐츠를 강화해 전 세계 이용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에 주력한다. 점프 AR·VR 앱 이용자들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다른 SK텔레콤 가입자보다 3배나 많을 정도로 AR·VR 서비스가 5G 킬러 콘텐츠로 부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점프 AR·VR 서비스를 해외 기업에 일회성으로 수출하는 대신, 각국의 대표 ICT 기업과 손잡고 ‘점프’ 브랜드 그대로 현지 시장에 출시한다는 복안이다.

스포츠서울

K팝 대표 안무가 리아킴의 ‘볼류메트릭 휴먼’ 공연 장면. 제공 | SK텔레콤


첫 해외 출시국은 올해 5G 상용화를 맞아 관련 투자가 활발한 홍콩이다. 홍콩 1위 통신기업 PCCW그룹(산하 홍콩텔레콤, PCCW 미디어)은 최근 SK텔레콤과 점프 AR·VR 서비스 현지 마케팅 협력, 5G 콘텐츠 공동 제작 및 투자, 신규 AR·VR 사업 발굴 등을 골자로 하는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PCCW는 홍콩, 마카오에서 점프 AR·VR 서비스 독점 마케팅 파트너십을 가지고 5G 프로모션 혜택, 중국어 서비스 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홍콩 PCCW를 시작으로 유럽, 북미, 아시아 지역 대표 이동통신사, 콘텐츠 기업들과 긴밀하게 점프 AR·VR 콘텐츠 공동 투자·제작을 논의 중이며 서비스 출시국을 점차 늘려 나갈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SK텔레콤은 이번 점프스튜디오 확장 이전을 기념해 이날부터 K팝 대표 안무가 리아킴의 ‘볼류메트릭 휴먼’ 공연을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공개한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T타워로 이전한 점프스튜디오가 대한민국을 넘어 아시아의 콘텐츠 메카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커뮤니케이션 시대에 발맞춰 다양한 실감미디어 콘텐츠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