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6467 0352020102063546467 04 0402002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8251000 1603213509000

남태평양 섬나라서 중국-대만 ‘몸싸움 외교전’ 벌인 까닭은

글자크기
대만 국경절 행사장에 나타난 중국 외교관

참석자 사진 촬영…퇴거 요청 불응 몸싸움

쿠데타 집권 바이니마라마 총리 지원한 중국

“외교적으로 다룰 것”…피지 경찰, 수사중단


한겨레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베이징/UPI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태평양 섬나라 피지에서 중국이 대만과 난데없는 ‘몸싸움 외교전’을 벌였던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사건을 수사 중이던 피지 경찰은 돌연 “외교적으로 풀기로 했다”며 수사 중단을 선언했다. 남태평양 도서국을 상대로 중국과 대만이 벌이고 있는 외교전의 치열한 실상을 보여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의 보도를 종합하면, 지난 8일 피지 수도 수바의 그랜드퍼시픽 호텔에서 대만 상무대표처가 개최한 국경절(쌍십절) 경축 행사장에 초대받지 않은 중국 대사관 관계자 2명이 나타났다. 이들은 행사장 내부로 진입해 행사 참석자들의 사진을 촬영하기 시작했다. 대만 쪽은 즉각 퇴거를 요구했지만, 이들은 이를 거부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대만 쪽 관계자가 가벼운 뇌진탕 증세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중국 쪽은 전혀 다른 주장을 내놨다. 피지 주재 외교관이 행사장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공공장소에서 일상적인 업무를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몸싸움도 대만 쪽이 먼저 걸어와 폭행을 행사하고 재물을 손괴했으며, 중국 외교관 1명이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도 했다. 특히 중국 쪽은 “행사장에 대만을 연상시키는 깃발(청천백일기)을 내걸고, 축하 케이크에도 같은 그림이 그려졌다”며 “이는 명백히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반한 것으로, 피지 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은 지난 2016년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 집권 이후 남태평양 도서국을 상대로 기반시설 투자를 대폭 확대하면서 공세적 외교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9월 솔로몬제도와 키리바티가 1주일 간격으로 대만과 단교를 발표한 것이 단적인 사례다.

1975년 중국과 수교한 피지에서도 중국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앞서 2005년 천수이볜 당시 대만 총통이 피지를 방문하기도 했지만, 이듬해 12월 프랭크 바이니마라마 장군이 군사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이후엔 사정이 달라졌다. 특히 바이니마라마 정부가 민정 이양을 하지 않아 태평양도서국포럼(PIF)의 압박에 시달리던 2009년 2월 시진핑 당시 국가부주석이 피지를 직접 방문해 양국 협력 확대와 대규모 원조 등을 약속했다. 바이니마라마는 지금껏 피지의 총리로 집권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대만 국경절 행사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이던 피지 경찰은 전날 외신을 통해 사건이 알려지자 20일 성명을 내어 돌연 수사 중단을 선언했다. 경찰 쪽은 “당사자들이 외교적 수준에서 다루기로 합의했다. 경찰은 수사를 중단하고, 관련 논평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