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4870 0562020102063544870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6733000 1603178351000

“‘국민의짐’ 사과” vs “그렇게 안되길”… 이재명, 野와 ‘당명 조롱’ 설전

글자크기

野 사과 요구에 맞선 李… 분위기 험악해져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을 향해 ‘국민의 짐’이라고 표현한 것을 두고 야당 의원들과 충돌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 지사에게 해당 표현을 사과하라며 반발했고, 이 지사는 “그렇게 되지 않길 바란다”며 물러서지 않으면서 설전이 벌어졌다.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경기도 홍보예산 문제를 지적하며 “최근 국민의힘을 ‘국민의 짐’이라 하셨다. 너무 정치적인 발언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인 국민의힘을 국민의 짐이라고 표현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그런 얘기(국민의 짐)를 들을 정도로 하시면 안 된다고 충고드린 것”이라고 반박했고, 박 의원은 “국회와 국회의원을 지적할 그런 위치가 되나. 그런 표현을 하면 안 되는 거 아니냐”고 거듭 따졌다. 그러자 이 지사는 “국민 한 사람으로서 (그런 말할 위치가) 된다고 본다. 국민의 짐이 진짜 안 되길 바란다”고 되받았다.

분위기가 험악해지자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감사반장)은 “소속 정당 훼손이나 조롱은 자제하도록 돼 있다. 제1야당 당명을 갖고 그렇게 하는 말씀은 공인으로, 수감자(감사를 받는 사람)로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중히 사과해주길 바란다”며 중재에 나섰다. 이 지사는 “감사반장의 말씀이니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말하고 사과하진 않았다.

이어 박상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 시간에 “국감에 대한 생각이나 균형발전 등에 대해 말씀해달라”며 이 지사에게 시간을 내준 뒤 이 지사의 발언은 야당의 반발을 키웠다. 이 지사는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야당에 대해 한 번도 먼저 선제공격한 적 없다. 공격하니까 해명은 해야 할 것 아닌가. 이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야당에 대해) 너무 편향된 이야기를 하시고, 여당 의원도 충분히 시간을 가졌는데 해명하라고 시간을 주고 이런 진행으로는 감사를 할 수 없다”고 국감 중단을 요청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국감에 대한 회의적 생각, 제1야당에 대한 존재가치, 이런 것에 대해 이 지사가 정리를 하고 말씀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도 “야당에 대해 이런 식으로 말하면 국감을 진행할 수 없다. 분명한 입장과 동료 의원에게 사과해달라”고 말했다. 이헌승 감사반장도 “당명을 가지고 지사께서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반복해서 하는 건 좀 그렇다. 유감 표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사과는 마음에 있어야 하는 것”이라며 “제 말씀은 그러지 않길 바란다는 선의에서였다. 그런데 듣는 사람 입장에서 다를 수 있고 상처받을 수 있다는 점은 유감스럽다”고 했다.

앞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경기도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를 통해 경기도가 이 지사의 임기 시작 시점인 2018년 7월부터 지난 8월까지 홍보비 256억4600만원을 썼다며 과다 지출을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지난 18일 ‘5만원 일식 먹고 된장찌개 먹은 10명을 밥값 낭비라 비난하니 국민의 짐이라 조롱받는 이유’라는 글로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은 여전히 국민을 선동에 놀아나는 하찮은 존재로 아는 모양”이라고 야권을 비판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