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4843 0362020102063544843 04 0401001 6.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6660000 1603186895000

BTS 치받는 애국주의 광풍에 '中 아미'도 뿔났다

글자크기
"BTS 관련 제품 중국으로 운송 중단" 선언
中 택배업체 도발... '노이즈 마케팅' 지적도
"우상보다 조국" vs "소비자 무시" 여론 양분
해관 "사실무근"... 習 "항미원조 정신 고무"
한국일보

방탄소년단(BTS).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탄소년단(BTS)을 트집잡는 중국의 횡포가 애먼 택배 논란으로 번졌다. 몇몇 업체가 애국주의 열풍에 편승해 BTS 관련 제품 운송을 거부하자 "조국 앞에 우상은 없다"며 일부 동조 여론이 일고 있다. 반면 중국 내 BTS 팬들은 "왜 소비자를 무시하느냐"고 반발한다. 일각에서 당국 개입설도 불거졌지만 중국 해관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업계 5위 택배회사의 도발… '노이즈 마케팅'인가

한국일보

중국 물류업체 윈다 한국지사가 BTS 관련 제품 운송 중단을 공지한 내용.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택배업체 윈다 한국지사가 불을 지폈다.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에 "BTS 택배 배송을 잠시 중단했다"고 선언하면서다. 윈다는 산둥성 칭다오에 본사를 둔 중국 5위 택배회사로 주로 한국과의 물류를 맡고 있다. 연 매출 344억위안(약 5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35억위안(약 5,970억원) 규모다.

위엔퉁과 중퉁 등 5위권 내 다른 택배회사도 가세했다. 위엔퉁 측은 "해관에서 새 제도를 시행한 데 따른 것"이라며 "BTS 관련 제품을 보내지 않는 것이 좋다"고 설명한 것으로 신랑커지 등 중국 매체들이 20일 전했다.

이와 달리 시장점유율이 30%에 육박하는 업계 1위 순펑은 고객센터를 통해 "아직 택배 운송에 제한이 없다"고 답했다. 'BTS 때리기'는 일부 업체의 일탈이라는 것이다. 논란이 커지자 중국 해관은 "택배회사에 BTS 관련 운송 중단을 지시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한 외교 소식통은 "인지도와 고객의 충성심을 높이기 위한 윈다 측의 '노이즈 마케팅'으로 볼 여지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 중국 택배시장은 출혈 경쟁이 일상화했고 업체 간 양극화도 심화하고 있다. 윈다의 경우 올 상반기 순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52.8%나 줄어든 반면 순펑은 같은 기간 47.8%가 증가했다.

일부 네티즌, BTS '광팬' 저격... 아미는 택배업체 성토

한국일보

BTS가 7일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온라인으로 진행한 '밴 플리트상'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윈다는 배송 중단 사유에 대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라고 공지했다. 앞서 7일 BTS는 한미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상'을 수상하면서 "올해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아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국수주의 성향의 환구시보는 "당시 희생된 중국 군인들을 모욕했다"며 BTS를 향한 중국인들의 반감을 부추겼다.

윈다의 이번 행태를 놓고 중국 온라인 공간은 둘로 쪼개졌다. 일부에서는 "중국의 명예를 지켰다", "BTS는 두 개의 얼굴로 팬심에 상처를 냈다", "더 이상 조국을 욕보이지 말라"고 지지 입장을 밝혔다. 과거 중국에서 활동한 한국 연예인들의 실명을 거론하며 "광팬을 근절해야 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반면 "어이 없다", "일개 업체의 만행이다", "윈다는 무슨 권리로 택배 내용물을 뒤져보나"라며 반발하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한 네티즌은 "다른 택배업체를 이용하면 그만"이라고 조롱했다.

시진핑 "항미원조전쟁은 역사적 승리"… 애국심 자극

한국일보

시진핑(오른쪽)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 인민혁명군사박물관에서 열린 항미원조전쟁 70주년 기념 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베이징=신화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항미원조전쟁(한국전쟁의 중국 공식 명칭)은 역사적 승리"라고 치켜세우며 BTS를 표적 삼아 달아오른 애국주의에 불을 지폈다. 시 주석은 전날 베이징 인민혁명군사박물관에서 열린 항미원조전쟁 70주년 전시회에 참석해 "70년 전 평화를 지키고 침략에 맞서기 위해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항미원조와 국가보위라는 역사적 결단을 내렸다"면서 "인민군의 위대한 승리를 통해 세계 평화와 인류 진보에 큰 공헌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행사에는 리커창(李克强) 총리를 포함한 7명의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왕치산(王岐山) 국가부주석, 정치국원 등 최고 지도부가 총출동해 분위기를 띄웠다. 중국 정부는 한국전쟁 참전일인 25일에 공식 기념식을 열 예정이며 이 자리에는 북한 측 인사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