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4189 0012020102063544189 01 0101001 6.2.0-RELEASE 1 경향신문 63500193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5760000 1603176621000

민주당 “라임·옵티머스 특검 필요 없다···추미애 수사지휘권은 ‘적절’”

글자크기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별검사제 도입과 고위공수처범죄수사처(공수처) 발족을 동시에 하자고 제안한 것을 거부했다. 그러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검찰 수사로 충분하고, 야당은 공수처장 추천위원부터 추천하라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이 주장하는 특검은 본인들의 불리함을 숨기려는 시간 끌기용 전술”이라며 “특검 주장으로 시간을 허비할 것이 아니라 공정하고 중립적인 검찰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공수처를 출범할 의지가 있다면 추천위원부터 추천하라”며 “그 다음에 국민의힘에서 공수처법을 낸다면 병합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해당 사건들에 대해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에 대해선 “적절했다”는 평가를 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향응을 접대받은 검사가 수사를 주도했다는 의혹들이 일부 사실로 확인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지휘권 발동은 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입장문’에 대해 “이것이 사실이라면 검찰이 로비를 받고, 제 식구를 감싸고, 짜 맞추기와 선택적 표적 수사를 하는 잘못된 수사 관행의 전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총장은 부인하고 있지만, (수사과정과 관련한 의혹에) 이름이 여러 번 등장하고 있어서 총장의 사건 지휘는 부적절하다”라면서 “성역 없는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따.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김용민 의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서 “검사들이 잘못한 의혹이 나와 법무부가 이를 바로잡으려고 하고 있는데, 일부 언론은 법무부가 잘못한 것처럼 몰고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검사는 잘못 안 하는 신(神)들인가, 검찰총장은 잘못해도 마냥 정의롭다고 해야 하나”라고 했다.



경향신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위력,보이지않는힘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