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3939 1072020102063543939 06 0602001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5220000 1603175573000 related

이근 "정인아 사망사고 현장에 없었다"…스카이다이빙협회 공문 공개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짜 사나이'로 인기를 얻은 이근 해군 예비역 대위가 모델 겸 배우였던 고(故) 정인아 사망 사고와 관련해 무고하다는 입장을 밝혔다.19일 이 대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증거 제출합니다"라는 글을 올리고 고 정인아의 교육 담당 교관이 이근이 아니었다는 내용의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의 공문을 공개했다. 2015년 스카이다이빙 도중 사망한 정인아의 사고에서 자신은 아무 관련이 없다는 것이다.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는 사고 당시 이근이 현장에 없었다고 했다. 협회는 "2015년 6월 13일 오후 5시경 전남 고흥 비행장 인근 고흥만 방조제 근처 해상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故 정인아 회원은 교육 과정을 이수 중인 교육생이 아닌, 유자격(라이센스 기보유) 강하자로서 강하 활동에 참가 중이었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한 유튜버는 "이근이 과거 스카이다이빙 교육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냈다. 이 제보를 받고 저도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유튜버는 이 사건에 대한 자세한 얘기는 하지 않겠다면서도 "정 씨와 이근이 사귀는 사이였다는 얘기를 들었다. 그렇다면 (이근이) 자기 여자친구를 결과적으로 죽게 만든 것"이라고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근은 정인아가 자신의 전 여자친구가 아니었고, 사망 사고 역시 자신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이 사실은 정인아 가족들도 모두 다 알고 있다"며 "(그동안)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 제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제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 내 사생활을 그렇게 잘 아느냐. 이 인간 쓰레기들. 나 잘못 건드렸다"고 분노했다. 이근은 이 유튜버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발한 상태다. 사망사고와 관련해서도 2차로 고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