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1309 0522020102063541309 04 04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72025000 1603172077000

'美 팔고 日사고' 중국 미국채 줄이고 일본국채 보유 늘려

글자크기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이 3개월 연속 미국 국채를 매각 처분하면서 보유량이 2017년 3월 이래 최저 규모로 줄었다고 중국 펑황망이 20일 전했다.

세계 제2의 미국 국채 보유국인 중국은 지난 8월 54억달러 상당의 미국 국채를 달러 매각, 전체 보유 규모가 1조 680억달러로 줄어들었다.

앞서 중국은 6월과 7월에도 각각 93억달러, 10억달러에 달하는 미국 국채를 매각한 바 있다. 8월 매각분을 합치면 3개월간 누계 매각 규모가 157억달러에 이른다.

현재 중국은 일본에 이어 미국 제 2대 채권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보유 규모는 1조680억달러로 2017년 3월 이래 최저치를 경신했다.

올해들어 중국은 1월과 2월 5월에 각각 87억 달러, 137억 달러, 109억 달러의 미국 국채를 매입했고, 3월과 4월에는 각 107억달러, 88억달러의 미국채를 매각했다.

중국은 미국 국채 보유 규모를 줄이는 대신 일본 국채 투자 규모를 늘렸다. 중국은 2020년 6월~8월 중 2조2000억 엔(1399억 위안)의 일본 국채를 매입했다.

뉴스핌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0.10.20 chk@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펑황망은 중국뿐만 아니라 일본과 영국도 지난 8월 각각 146억달러, 48억달러의 미국 국채를 매각, 보유량을 줄였다고 전했다.

올해들어 코로나19 영향으로 미국 국채 총액은 9월 까지 27조달러에 육박했으며 전문가들은 연말까지 30조달러를 초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중국 마이르징지르바오는 20일 달러 자산에 대한 선호가 떨어지는 대신 각국 중앙은헹들 사이에 비 달러 외환준비자산이 증가하는 등 분산 투자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황금협회는 10월 보고서를 통해 세계 양적완화와 마이너스 금리 추세가 짙어지면서 황금보유를 계속 늘릴 계획이라고 밝힌 중앙은행이 작년 8%에서 20%로 늘어났다고 소개했다.

황금외에 중국 위안화 자산도 세계 투자자들사이에 인기를 모으고 있다. 최근 중국 재정부가 홍콩에서 발행한 60억 달러의 채권에 장기투자기관의 인수 신청규모가 발행량의 4.7배에 달했다.

IMF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외화보유액에서의 위안화 점유율은 1분기 2.02%에서 2분기에 2.05%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달러의 세계 외화보유액 점유율은 61.99%에서 61.26%로 낮아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