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0687 1192020102063540687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171153000 1603174588000

"향후 12주내 가장 암울한 시기"…러, 백신생산국에 한국 포함

글자크기
"향후 12주내 가장 암울한 시기"…러, 백신생산국에 한국 포함

[앵커]

우려했던 가을철 코로나 재확산이 시작된 가운데 앞으로 12주가 상황이 가장 좋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에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생산국에 한국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코로나19 첫 발병 사례 보고 이후 10개월가량 지나면서 전세계 누적 감염자가 4천만명을 넘어섰지만 상황은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 최다 코로나19 감염국인 미국의 경우 일일 신규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 7월 수준에 다시 근접하는 모양새입니다.

정작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까지 받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여전히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유세현장을 누비고 있습니다.

급기야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대통령에게 쓴소리도 마다치 않던 미 감염병 최고 권위자를 비난하는 데 이르렀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사람들은 파우치와 모든 멍청이들의 얘기를 듣는데 진절머리를 냅니다. 파우치는 재앙입니다."

계절적 요인까지 더해지며 코로나19와 관련해 더욱 비관적인 전망이 나왔습니다.

미 보건 전문가는 "앞으로 6주에서 12주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에서 가장 암울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백신이나 치료제 확보가 절실한 상황.

이런 가운데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세계 최초로 공식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생산국에 한국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신개발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펀드 대표는 한국을 비롯해 인도와 중국, 브라질 등에서 생산돼 연말에는 대규모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와 함께 세계보건기구 WHO는 전세계 백신의 공정 배분을 위한 기구인 코백스 가입국이 184개국으로 늘었다며 동참을 강조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백신의 균등한 공유는 고위험 지역사회를 보호하고 보건 시스템을 안정화하며 세계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입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