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39234 0512020102063539234 04 0403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68863000 1603168867000

어쩌다 미국이…美 주정부 백신 개발돼도 살 돈이 없다

글자크기
뉴스1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레이크우드의 무료 진료소에서 한 여성이 독감 백신을 맞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주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보건당국에 이미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정작 자금 집행이 이뤄지지 않아 구매할 여력은 없는 상황이라고 미국 CNN방송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임스 블루멘스톡 지방국민보건연구소관리자협회(ASTHO) 전염병 대응 및 회복 담당 수석 부대표는 19일(현지시간) 기자들에게 "현재 상태로는 이 계획의 이행을 위한 자금 조달 능력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6일까지 접종 계획을 제출할 것을 각 주정부에 요청했다. 각 주에는 백신 준비와 계획용으로 2억달러(2278억원)의 예산을 분배했다.

ASTHO는 그러나 각 주정부가 백신을 보급·투여하려면 84억달러(약 9조5684억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블루멘스톡은 "의회에 관련 자금을 요청했다. 하지만 오늘 통과돼도 관할 구역에 도착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2009년 H1N1 돼지독감 백신 때와 비교하면서 "당시와 비교할 때 현재의 지원 규모는 유감스럽게도 불충분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미국에선 연내 백신 출시를 목표로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존슨앤드존슨(J&J) 등 4개 제약사가 마지막 단계인 임상3상을 진행 중이다. 이 중 다음달 말쯤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하겠다고 밝힌 화이자가 가장 앞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