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39142 0512020102063539142 01 0103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68652000 1603169834000

국민의힘 "사과하라" 집중공세…이 지사 "유감" 물러서

글자크기

조국 자녀 문제도 등장…부산대 "입학공정위, 확인 되면 취소할 수도"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0.10.20/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당팀 = 21대 국회 국정감사가 종반을 향해 치닫고 있는 가운데 20일 야당의 화력은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향했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의 경기도 국감에서 이 지사를 향해 "제1야당의 당명에 '국민의짐'이 뭐냐"며 "너무 정치적이지 않느냐"고 따졌다. "예의를 지켜 달라"는 주문도 했다.

앞서 이 지사는 홍보비가 급증했다는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과 관련해 "5만원 일식 먹고 된장찌개 먹은 10명을 밥값 낭비라 비난하니…국민의짐이라 조롱받는 이유"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린 바 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짐이 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충고한 것"이라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충분히 할 수 있다"고 맞섰다. 이어 "합리적인 근거를 가지고 비판해야지 남경필 전 지사 시절 했던 것을 내가 했다고 한 것을 언급한 것"이라고 물러서지 않았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국감은 할 수 없다"며 "정회해서 이 문제를 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같은당 송석준 의원도 "(국감) 수감자로서 바람직한 태도가 아니다"라며 "정중하게 사과해라"고 질타했다.

국토위 국감반장인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이 "원활한 국감 진행을 위해 한마디 하겠다"면서 "당명을 가지고 그런 것에 대한 유감을 표명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중재에 나섰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저의 이야기는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는 선의에서 한 것"이라면서도 "상처받지 않았으면 한다는 생각에서 유감"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이 지사와 야당의 출동은 당명 문제만 있었던 게 아니었다. OECD 국가부채비율 해석을 놓고서도 팽팽한 신경전을 벌었다.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 국가채무비율 관련 글을 올렸다"며 "그러나 간과하는 부분이 있다. IMF에서 (우리나라) 국채비율을 60%로 끌어 올리라고 했다고 했는데 정부에선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고 이 지사 글의 신뢰성에 문제를 삼았다.

이에 이 지사는 "국채비율을 60%로 낮추라고 했다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또 송 의원은 "국가부채비율을 109%라고 말씀했는데 자료를 보라. OECD 국가 채무비율을 평균하면 79.4% 정도"라며 "국가 부채비율을 단순 합산하다 보니 (통계수치에) 착시현상이 일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OECD 평균 부채 109%는 객관적 통계다"라며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비율은 184.2%로 19개국 평균 130.6%보다 훨씬 높다"고 맞섰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문제도 등장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 교육위의 부산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조국 교수의 딸이 입학할 당시 입학공고문에 자기소개서나 기타 서류가 허위일 경우 자동으로 입학이 취소된다고 돼 있었는데 (지금은) 규정이 바뀐 거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현 상황에서 법원의 판결이 나온다고 입학을 취소하겠다고 말할 수는 없다"며 "(입학 과정이) 타당하지 않다고 생각이 들고 법원 판결이 나면 입학공정관리위원회를 열어 이후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게 확인이 되면 취소할 수 있다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da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