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37252 1192020102063537252 03 03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3163878000 1603169503000

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 부문 인수…"낸드플래시 강화"

글자크기
SK하이닉스, 인텔 메모리 부문 인수…"낸드플래시 강화"

[앵커]

SK하이닉스가 인텔의 메모리사업 부분에 대한 인수에 나섰습니다.

중국에 있는 낸드플래시 생산시설인데요.

가격은 10조3천억원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배삼진 기자.

[기자]

예, SK하이닉스가 인수하는 부문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 전체입니다.

낸드플래시는 컴퓨터와 모바일 저장 장치인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 SSD 등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입니다.

낸드플래시는 메모리 전원이 끊겨도 데이터가 저장되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기업들이 글로벌 데이터센터나 클라우드 구축에 주로 사용합니다.

인텔은 그동안 비주력이고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는 메모리 사업 부문 정리를 추진해왔습니다.

가격 하락과 시장경쟁 격화로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목표로 한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었는데요.

수익성을 제고해 시스템반도체 쪽에 더 힘을 실을 수 있게 됐습니다.

인수금액은 10조3천억원으로 양수 기준일은 오는 2025년 3월입니다.

내년 말까지 8조원을 현금으로 지급한 뒤, 2025년에 나머지 2조2,900억원을 추가 지급하는 방식입니다.

인텔 SSD 사업 부문과 낸드 단품, 웨이퍼 비즈니스, 중국 다롄 생산시설 등이 인수 대상입니다.

인수가 완료되면 SK하이닉스는 낸드 플래시 분야 시장점유율에서 삼성전자에 이어 확실한 2위에 오르게 됩니다.

상반기 기준 시장점유율은 삼성전자가 33.4%로 1위, 키옥시아와 WDC, SK하이닉스, 마이크론, 인텔이 뒤따르고 있습니다.

SK하이닉스가 인텔을 인수하면 23.2%로 뛰어오르게 되면서 삼성전자와 함께 국내 기업 점유율은 55% 이상 됩니다.

SK하이닉스가 메모리사업 강화에 나섰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지만 가격이 하락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앵커]

엔비디아가 영국의 ARM을 인수한 이후 반도체 부분에서 또다시 빅딜이 이뤄졌다고 볼 수도 있겠는데 시장에서는 긍정적 시각과 부정적 시각이 교차하는 것 같아요.

[기자]

네, SK하이닉스는 그간 낸드플래시 분야에서 공을 많이 들여왔습니다.

2018년 96단 4D 낸드플래시를 개발한데 이어, 지난해 6월에는 업계 최고 적층인 128단 4D 낸드플래시를 세계 최초로 개발해 차별화된 우위 기술을 확보했죠.

하지만 D램에 비해 낸드플래시 분야에서는 약세라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올해 상반기 기준 SK하이닉스의 매출은 15조8천억원이었는데 낸드 매출은 3조7천억원에 수준이었습니다.

이미지 센서와 파운드리 등 분야를 제외하고 70% 이상이 D램에 편중에 있는 겁니다.

이번 인수는 SK하이닉스가 D램에 편중돼 있는 매출 구조를 다양화해 낸드플래시 기술 강화로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겠다는 측면으로 해석됩니다.

SK하이닉스 입장에서는 그동안 약점으로 거론되던 SSD 분야에서 삼성의 뒤를 이을 새로운 강자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1, 2위를 구축해 가격결정에 우위에 나설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인 요인으로 꼽힙니다.

인수가 성사될 경우 과잉투자가 줄어들면서 메모리 공급이 장기적으로 안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인수가가 6~8조원대로 전망됐는데 10조원 이상을 들이면서 수익성이 있겠냐는 시각도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측면에서 또다시 최태원 회장의 승부사 기질이 발휘됐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