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7704 0092020102063527704 04 04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152430000 1603326701000

'표현의 자유' 가르친 교사 피살…佛, 'SNS규제·이슬람 통제'(종합)

글자크기

이슬람 단체 전격 수색…강제 해산 예정

극단 이슬람주의자 200여명 추방 계획

뉴시스

[릴=AP/뉴시스]18일(현지시간) 프랑스 릴의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프랑스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를 기리는 집회가 열려 "나는 교사"라는 손팻말을 든 한 여성이 고인의 임시 빈소에 꽃을 놓고 있다. 이슬람 예지자 무함마드의 커리커처에 대한 토론 수업을 벌인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가 체첸 출신의 18세 난민에게 참수돼 프랑스 전역에서 그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용의자는 경찰 체포 과정에서 사살됐다. 2020.10.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난영 양소리 기자 = '표현의 자유'를 가르친 후 살해당한 교사 사건이 프랑스를 흔들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행정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혐오발언을 규제하겠다고 나섰다. 경찰은 이슬람 단체 십여 곳을 전격 수색했다. 프랑스의 표현의 자유가 경계선을 갖춰가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제랄드 다르마냉 프랑스 내무장관은 유럽1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SNS에는 피살된 사뮈엘 파티(47)를 겨냥한 '파트와(fatwa·이슬람법에 따른 율법 명령)'가 "명백히 존재했다"고 말했다.

AFP통신,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파트와란 이슬람 종교 지도자가 내리는 '유권 해석'이다. 법적 구속력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슬람 신자들의 신념에 상당한 영향을 발휘한다.

다르마냉 장관은 이슬람 단체들의 이슬람혐오주의 반대단체(CCIF)를 언급하며 "프랑스의 적으로 규정할 만한 요소가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2003년 설립된 CCIF는 프랑스에서 '이슬람 혐오주의'로 피해를 본 이들에게 법률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단체다.

당국은 CCIF 뿐 아니라 약 50개 이슬람 공동체를 '긴급 평가'하고 있으며, 이들 중 일부는 해산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날만 10여명의 거주지를 급습했다고 밝히며 "프랑스의 적들은 단 1분도 쉴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현재 온라인 혐오 확산 활동을 한 극단주의자로 의심 인물을 상대로 약 80건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극단 이슬람 단체의 확성기가 된 SNS도 규제를 시작한다.

전날 마크롱 대통령이 주재한 관계 장관 회의에서 마를렌 시아파 내무부 시민권 담당 부장관은 오는 20일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틱톡, 스냅챗 등 SNS 플랫폼 관계자들을 불러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SNS에 극단 이슬람 메시지를 재생산하거나, 혐오 발언을 공유한 자국 내 외국인 213명을 추방하는 방안도 거론했다.

뉴시스

[파리=AP/뉴시스]1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프랑스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를 기리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이슬람 예지자 무함마드의 커리커처에 대한 토론 수업을 벌인 역사 교사 사뮤엘 파티가 체첸 출신의 18세 난민에게 참수돼 프랑스 전역에서 그를 추모하는 집회가 열렸다. 용의자는 경찰 체포 과정에서 사살됐다. 2020.10.1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수색 및 조사 소식은 앞서 파티가 참수된 지 사흘 만에 나왔다.

파티는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다룬 만평 등을 보도한 후 극단주의 세력의 테러를 당한 잡지사 샤를리 에브도 사건을 학생들에 가르친 후 이슬람 단체의 위협을 당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슬람교에선 무함마드 형상화 자체가 금기다. 다르마냉 장관은 해당 수업 이후 파티에 대한 '파트와'가 발령됐다고 설명했다. 실제 SNS에서는 학부모라고 밝힌 남성이 파티가 무함마드를 모욕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조직적으로 유포한 정황이 확인됐다.

사건의 용의자 압둘라흐 안조로프(18)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파티의 머리 사진을 올리고 "나는 무함마드를 깎아내린 지옥에서 온 개를 처형했다"라고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경찰에 불복, 도주하던 중 사살됐다.

한편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21일 파리 소르본 대학 광장에서 파티를 기리는 국가 추도식을 거행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장관은 이날 파티가 가르친 표현의 자유를 주제로 한 추도사를 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soun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