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852 0032020102063526852 05 0507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3150910000 1603150926000

한국인 야수 첫 월드시리즈 나서는 최지만 "4승 남았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하는 최지만
[최지만 인스타그램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의 한국인 타자 최지만(29)이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우승 열망을 드러냈다.

최지만은 WS 1차전을 하루 앞둔 20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우승 트로피에 입맞춤한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4승이 남았다"는 말로 WS 우승에 대한 열망을 감추지 않았다.

탬파베이는 ALCS 1∼3차전에 승리했지만 4∼6차전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탬파베이는 7차전을 잡으며 1998년 창단 이후 첫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최지만은 2010년 미국 무대 진출 이후 10년 만에 월드시리즈 출전의 감격을 누리게 됐다.

팀당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른 올해 최지만은 정규리그에서 타율 0.230, 3홈런, 16타점으로 주춤했지만, 가을야구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최지만은 포스트시즌 12경기를 치르며 타율 0.290, 2홈런, 4타점, 5득점으로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탬파베이의 월드시리즈 진출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박찬호, 김병현, 류현진에 이어 한국인 메이저리거로는 네 번째로 대망의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야수로는 한국인 최초로 월드시리즈 무대에 오르는 최지만은 "4승이 남았다"는 말로 우승에 대한 각오를 드러냈다.

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 우승 트로피 들고 포즈 취하는 최지만
[최지만 인스타그램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