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761 0512020102063526761 08 08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50652000 1603150667000

'타다 대리' 이달 28일 출시…"드라이버 운행 수수료 건당 15%"

글자크기

평점 5점 5번 받아 핸들레벨 상승하면 결제금액 5% 리워드

만 26세 이상·2종 보통 이상에 운전경력 1년이상 지원 가능

뉴스1

(VCNC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타다' 운행사 VCNC의 대리운전 서비스 '타다 대리'가 오는 28일 출시된다.

VCNC는 타다 대리 출시에 앞서 대리운전 드라이버 전용 앱 '핸들모아'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대리운전 드라이버는 핸들모아를 통해 타다 대리콜을 받아 차량을 운행하고 본인의 운행 이력을 관리할 수 있다.

운행 수수료는 업계 최저 수준인 건당 15%로 책정했고, 별도의 프로그램비와 유료 서비스는 없다고 회사는 전했다.

VCNC는 "이용자로부터 사용 후 평점 5점을 5번 받아 핸들레벨이 상승하면 결제금액의 5%를 리워드로 받을 수 있어 그 이후 실질 수수료는 10%로 내려가게 된다"고 밝혔다.

핸들레벨이 한 단계씩 상승할 때마다 특별 리워드를 지급하고 기존 타다 서비스와 동일하게 팁 제도를 도입해 이용자로부터 추가 수익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대리운전 드라이버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40대·50대의 경우 각각 900원, 980원의 건당 보험료를 낸다.

타다 대리운전 드라이버 등록은 만 26세 이상, 2종 보통 이상의 운전면허를 취득하고 운전 경력 1년 이상이면 누구나 할 수 있다.

VCNC는 서비스 론칭 기념으로 첫 레벨 상승을 달성하는 드라이버 중 추첨을 통해 최대 백만원을 지급하고 연말까지 특정 레벨에 진입할 때마다 축하포인트도 추가로 지급할 예정이다.

VCNC 관계자는 "타다 대리는 투명한 요금과 수수료 정책, 경유지 설정, 드라이버와 고객 간의 상호 평가 시스템 등 지난 2년간 타다 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기능들이 담길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