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542 1102020102063526542 08 08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58689216 false true false false 1603150119000 1603150261000

보로노이, 美오릭에 폐암 치료제 7200억 기술수출

글자크기
조선비즈

보로노이 김대권 대표./보로노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약개발 전문기업 보로노이는 자체 개발한 비소세포폐암·고형암 치료제 후보약물을 미국 나스닥 상장사인 오릭(ORIC Pharmaceuticals)에 기술이전 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계약금은 1300만달러이며, 전체 계약규모는 최대 6억2100만달러(7200억원) 규모다. 이 약물이 상업화에 성공할 경우 보로노이는 10%의 로열티를 해마다 받게 된다.

오릭은 이번 계약으로 중화권(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을 갖게 됐으며, 내년 하반기 중에 임상 1·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비소세포폐암 만을 표적으로 하는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보로노이 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은 발암원인인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에만 선택적으로 작용한다. 또 경쟁 폐암 치료 후보물질 보다 뇌 투과성이 매우 높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 폐암 환자들 가운데 30~40%가 암의 뇌 전이로 인해 고통받는다. 경구용 치료제로 환자 편의성도 높다는 것도 장점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표적치료제 개발에 많은 경험을 쌓은 팀원들이 있는 오릭과 손을 잡게 돼 기쁘다"며 "표적치료제가 없어 일반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콥 차코 오릭 대표는 "정밀 암치료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고 있는 오릭에 새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게 돼 기쁘다"며 "앞서 ROS1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Entrectinib) 개발을 진행한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릭은 2014년 창업한 미국 캘리포니아 기반 나스닥 상장 제약사다.

장윤서 기자(pand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