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408 1102020102063526408 08 0803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149703000 1603149717000

아이폰12, 코로나 뚫고 첫날 사전주문량 200만대… 아이폰11 넘었다

글자크기
애플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지원하는 '아이폰12'가 코로나19 등 침체된 시장 수요에도 불구하고 첫날 사전주문 물량이 전작인 아이폰11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 전문가로 알려진 궈밍치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는 19일(현지시각) 내놓은 보고서에서 애플이 사전주문을 받은 첫날 24시간 동안 최대 200만대의 아이폰12 기기를 판매한 것으로 분석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전작인 아이폰11의 첫날 판매량 추정치 50만∼80만대 수준이었다.

조선비즈

애플이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소재 사옥 애플 파크에서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진행한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공개한 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2 프로맥스'의 모습. /애플 제공



궈밍치는 특히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12 프로의 경우 중국의 강한 수요와 애플 핵심 팬들의 고가형 모델에 대한 선호 등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많이 팔렸다며 중국이 전 세계 아이폰12 프로 수요의 35∼45%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했다.

애플은 13일 아이폰12 시리즈를 발표한 뒤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에 대해 16∼18일 사흘간 사전주문을 받았다. 사흘간 아이폰12의 전체 사전주문 판매량은 700만∼900만대로 아이폰11의 판매량(1000만∼1200만대)에 못 미쳤을 것으로 궈밍치는 예상했다.

다만 아이폰12 시리즈는 '아이폰12', '아이폰12 프로' 외에도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가 남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직접 비교는 어렵다. 이 두 제품은 내달 중순 예약판매가 시작된다. 수요가 분산될 경우 아이폰11 시리즈의 전체 예약판매량을 뛰어넘을 가능성도 남아 있다.

궈밍치는 또 대부분 모델의 배송 시간이 5∼10일로 늘어났다며 이는 애플의 공급 능력보다 수요가 더 많았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많은 애널리스트는 아이폰12가 아이폰 판매에 슈퍼사이클(장기 호황)을 가져올 것이라고 관측하고 있다. 5G를 처음 탑재한 데다 3년 만에 디자인에 변화를 주는 등의 업그레이드로 평상시보다 많은 교체 수요를 촉발한다는 것이다. 다만 사진·동영상 촬영·편집 기능을 대폭 강화한 프리미엄 모델인 아이폰12 프로·프로맥스의 경우 애플이 일반 소비자들에게 왜 이 제품을 사야 하는지 소구력 있게 마케팅하지 못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