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6173 0512020102063526173 05 0506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48737000 1603148741000

손흥민 "베일은 토트넘의 레전드…함께 뛰게 돼 신나"

글자크기
뉴스1

토트넘의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이제는 토트넘의 어엿한 에이스가 된 손흥민(28)이 7년 만에 돌아온 가레스 베일(31)과 함께 뛰는 것을 기대했다.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축구 매체 풋볼 런던에 따르면 손흥민은 지난 19일 웨스트햄과 경기를 치르기 전 가진 구단과의 인터뷰에서 "베일은 토트넘의 레전드고, 축구계 슈퍼스타"라며 "매일 그를 만나고, 이야기하는 것은 내게 좋은 경험"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3년 토트넘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했던 베일은 올 시즌 7년 만에 복귀했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에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4회 우승하는 등 화려한 경력을 쌓고 돌아왔다.

베일은 레알 마드리드 시절 막판에는 팀 훈련에도 제대로 참여하지 않고, 골프를 즐기는가 하면 경기 중 잠을 자는 듯한 모습도 보여 팬들로부터 비난을 받았다.

하지만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베일은 아주 행복해 보인다. 매일 웃고 있다"며 "그는 팬과 동료들을 실망시키고 싶어 하지 않는다. 그래서 더 열심히 훈련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베일이 처음 팀 훈련에 가세했을 때 나는 다른 일이 있어 합류하지 못했다. 하지만 밖에서 그를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웠다. 그와 함께 뛰는 것에 정말 신난다"고 베일의 훈련 합류 첫날을 돌아봤다.

손흥민이 베일에 대한 인터뷰를 한 뒤 펼쳐진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둘은 약 8분 동안 발을 맞췄다. 이날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1골1도움을 올렸고 3-0으로 앞선 후반 27분에는 베일이 스티븐 베르바인과 교체돼 경기장에 들어왔다. 이후 손흥민이 후반 35분 루카스 모우라와 교체되기 전까지 함께 뛰며 공격을 이끌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경기장을 빠져나간 뒤 연속 3실점하면서 3-3으로 무승부에 그치며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