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5643 0042020102063525643 04 0401001 6.2.0-RELEASE 4 YTN 62258191 true true false false 1603145801000 1603146129000

트럼프 "대선승리 느낌 최고"..."바이든 선거인단 2배"

글자크기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캠프 참모들에게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낙관론을 펴면서 선거운동을 독려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조 바이든 후보가 확보할 선거인단이 226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두 배에 가깝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코로나19 감염 치료 이후 현장 유세에 총력을 쏟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주말에는 중부의 경합 주에서 유세를 벌인데 이어 일요일과 월요일에는 서부 공략에 나섰습니다.

네바다주를 거쳐 애리조나주, 2개 도시에서 잇따라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캠프 참모들과 회의에서는 2016년 대선이든 이번 대선이든 승리에 관해 가장 기분 좋은 날이라고 말했습니다.

위기감을 애써 무시하고 막판 지지층 결집에 총력을 쏟는 선거운동을 독려하려는 의도입니다.

또 상대 바이든 후보를 범죄자로 몰면서 아들 헌터 바이든의 의혹을 키우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조 바이든은 범죄자입니다. 오랫동안 범죄자였고 그것을 보도하지 않은 당신들 언론도 범죄자입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은 초당적 정치분석기관이 산출한 지지율을 합산한 결과 바이든 후보가 전체 선거인단 538명 가운데 226명을 확보할 가능성이 확실시된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125명의 두 배에 이른다는 겁니다.

또 바이든 후보가 당선 마지노선인 270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할 경우의 수가 104개로 트럼프 대통령의 64개보다 많다고 분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선거인단 규모가 큰 플로리다와 텍사스주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는 겁니다.

민주당도 플로리다주에 공들이는 것은 마찬가지여서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부통령 후보가 번갈아 가며 집중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 / 민주당 부통령후보 : 여러분이 여기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하려는 일은, 조기 투표로 하려는 일은 여러분이 우리나라를 다시 올바른 길로 되돌리는 첫 번째 사람이 되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승리 낙관을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앞서는 분위기에도 4년 전과 같은 역전패를 우려하는 바이든 캠프의 경합 주 공략은 남은 기간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