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5208 0962020102063525208 05 0506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48387967 false true true false 1603143061000 1603143066000

경기당 1골, EPL 득점 1위…손흥민 가을의 전설 ing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토트넘 손흥민이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홈경기에서 전반 45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기뻐하고 있다. 런던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손흥민(28·토트넘)이 2020년 가을의 전설을 써 내려가고 있다. ‘차붐의 후계자’로 불리는 그는 새 시즌 농익은 골 결정력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고 폭격기로 진화, 빅리그 전체를 통틀어서도 톱클래스 반열에 올라섰다.

손흥민은 19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EPL 5라운드 웨스트햄과 홈경기에서 시즌 8호골(EPL 7호)과 4호 도움(EPL 2호)을 동시에 기록했다. A매치 브레이크 전인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4라운드 원정에서도 결승골 포함, 2골1도움 원맨쇼를 펼친 그는 이날도 공격포인트 2개를 수확하며 훨훨 날았다. 첫 골까지는 주심의 킥오프 호루라기가 울린 지 1분이 채 되지 않았다. 역습 상황에서 해리 케인의 롱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상대 수비를 가볍게 제친 뒤 장기인 오른발 감아 차기 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이어 7분 뒤엔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옆에 있던 케인에게 간결한 패스를 공급, 케인이 시원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면서 도움까지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EPL에서만 7번째 골로 정규리그 득점 순위에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7골)과 공동 선두에 매겨졌다. 아직 초반이지만 아시아 축구인 모두에게 꿈처럼 여긴 ‘빅리그 아시아인 득점왕’을 향해 손흥민이 진격하고 있다.

결코 허황한 목표가 아니다. 손흥민의 올 시즌 득점을 들여다보면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흔적이 곳곳에서 느껴진다. 특히 초반 5경기에서 11개 슛을 시도했는데 무려 9개가 유효 슛으로 이어졌고 이 중 7골을 적중했다. 슛 대비 유효 슛 비율이 81%에 달한다. 골 결정력 지표와 같은 유효 슛 대비 득점 비율도 77%다. 10개의 슛을 시도하면 8개 가까이 득점으로 이어진다는 얘기. 득점 공동 선두 칼버트-르윈은 11개의 유효 슛을 시도해 63%로 손흥민과 격차가 있다. 3위 모하메드 살라(리버풀·6골·50%), 4위인 팀 동료 케인(5골·38%)도 한참 미치지 못한다. 지난 시즌 손흥민은 EPL에서 38개 유효 슛을 시도하면서 11골을 넣었다. 유효 슛 대비 득점 비율이 29%였다. 올 시즌 손흥민은 공을 잡고 슛 기회를 잡을 때마다 무언가 기대를 품게 할 정도의 퍼포먼스를 뽐내고 있다. ‘메호대전’의 주인공인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수)처럼 슈퍼스타에게나 느낄 법한 현상이 손흥민에게도 투영됐다.

스포츠서울

AP연합뉴스



7골은 EPL 뿐 아니라 5대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이탈리아·프랑스)를 통틀어서도 동시점 득점 최상위 기록이다. 현재까지 7골을 넣은 건 손흥민과 칼버트-르윈,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특급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까지 3명뿐이다. 메시와 호날두는 각각 리그에서 1골(4경기), 3골(2경기)을 기록 중이다.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인 케인과 찰떡호흡도 갈수록 빛나는 것도 주목할 점이다. 이날 둘은 EPL 통산 27~28번째 골을 합작하면서 이 부문 4위로 올라섰다. 현재까지 2~3위는 2010년대 맨체스터 시티 전성기를 이끈 다비드 실바와 세르히고 아게로, 2000년대 아스널의 중심이었던 로베르 피레스와 티에리 앙리가 해낸 29골이다. ‘손·케인’ 듀오는 1골 차이로 따라붙으면서 2골 이상 더 해내면 2위로 올라선다.

아울러 손흥민은 초반 전 대회 7경기(EPL 5경기·유로파리그 2경기)에서 8골을 넣으면서 경기당 1.14골을 기록 중이다. 지난 2015년 여름 토트넘에 입성한 그는 역대 가장 빠르게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건 지난 2019~2020시즌이다. 당시 공식전 20경기만인 2019년 12월8일 번리와 EPL 경기에서 시즌 10호 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23일 LASK린츠 유로파리그를 시작으로 번리(EPL·27일), 안트베르프(유로파리그·30일)까지 10월 잔여 3경기가 남아 있다. 이 기간 손흥민이 2골 이상을 해내면 커리어 첫 가을 두 자릿수 득점 역사를 쓴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