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4239 1092020102063524239 04 0401001 6.2.0-RELEASE 109 K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33530000 1603133551000

러시아 언론 ‘스푸트니크V 한국서 생산 계획’ 보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가 자체 개발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를 한국서도 생산할 계획이라고 러시아 현지 매체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보건부 산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의 스푸트니크 V 백신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펀드 '직접투자펀드'(RDIF) 대표 키릴 드미트리예프는 남미 국가들과의 협력을 주제로 한 웨비나에 참석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올해 12월에는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대규모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인도, 브라질, 한국, 중국, 그리고 다른 1개 국가에서 (백신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시에 여러 외국 보건당국과 백신 사용 승인을 받기 위한 협상도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미 백신 공급 협정을 맺은 멕시코, 브라질, 인도 등에 이어 아르헨티나, 페루 등과도 공급 협상을 벌이고 있으며, 조만간 협정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앞서 지난달 중순 러시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스푸트니크 V의 한국 내 생산과 관련한 협상이 최종 단계에 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협상은 한국 대형 제약사들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드미트리 대표의 스푸트니크 V 백신 한국 내 생산 결정 언급과 관련, 주러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러시아 측이 한국 제약사들과 직접 협상을 추진해와 대사관에서 파악한 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8월 11일 가말레야 센터가 개발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공식 승인(등록)했습니다.

스푸트니크 V는 그러나 통상적인 백신 개발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을 건너뛴 채 1, 2상 뒤 곧바로 국가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정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측은 국제 의학학술지 '랜싯'(The Lancet)에 1·2상 결과를 게재하면서 "올해 6∼7월 시행한 두 차례의 임상시험을 통해 참여자 전원에게서 항체가 형성되고 심각한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는 9월부터 자국 의료진·교사 등의 고위험군에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동시에, 모스크바 시민 약 4만명을 대상으로 사실상 3상에 해당하는 '등록 후 시험'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지원 기자 (4yo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