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3500 0442020102063523500 06 0602001 6.2.0-RELEASE 44 SBS 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19623000 1603119725000 related

'동상이몽2' 딸 하율, "아빠 보다 서준이 오빠"…송창의, "서운하고 질투나"

글자크기
SBS 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송창의가 딸의 남사친에게 질투를 했다.

19일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박서준을 오매불망 기다리는 송창의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딸 하율은 아빠에게 "서준 오빠 올 때가 됐는데"라며 기다렸다. 그리고 하율은 송창의에게 귓속말로 "박서준 오빠 멋있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잠시 후 벨이 울리자 하율은 박서준을 마중하기 위해 한걸음에 현관까지 달려갔다. 그토록 기다린 박서준의 등장, 하지만 출연자들은 아쉬움의 소리를 냈다.

하율이 기다렸던 것은 배우 박서준이 아닌 이웃 오빠 박서준이었던 것. 이에 송창의는 "아내 친구의 아들인데 이름이 박서준이다"라고 했다.

송창의는 박서준을 보며 "서준이 너 잘생겼네"라고 감탄했다. 그리고 이를 보던 출연자들은 박서준과 닮은 이목구비에 칭찬했다.

하율은 박서준의 등장에 그에게서 시선을 뗄 줄 몰랐다. 그리고 계속 옆에 딱 붙어서 놀았다. 또한 "오빠 손 예쁘다"라며 솔직한 애정 표현을 감추지 않았다.

이를 보던 송창의는 "딸이 저렇게 좋아하니까 질투가 나더라"라고 했다. 이에 임정은도 "우리 신랑도 그렇다"라고 공감했다. 전진은 "어린 나이인데도 질투가 나냐"라고 물었고, 송창의는 "어려도 싫더라"라고 했다.

특히 송창의는 딸 하율이 박서준을 향해 "오빠"라고 부르는 호칭에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너 어떻게 오빠, 오빠 그러냐?"라며 "아빠는 아빠라고도 안 하고 창의야 하면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 그는 "나중에 하율이가 커서 연애할 모습이 그려지면 속상하다"라고 했다. 이에 오지영은 "하율아, 서준 오빠랑 아빠랑 누가 더 좋아?"라고 물었다. 그러자 하율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서준이 오빠"라고 답해 송창의의 질투를 부추겼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