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3264 0022020101963523264 02 0204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15957000 1603143391000

서울고검장, 秋수사지휘권에 "갑자기 알게됐다, 상황 안타까워"

글자크기

조상철 고검장 국감서 답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유념해서 열심히 할 것”



중앙일보

조상철 서울고검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중앙지검, 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에 대해 조상철 서울고검장이 “상황 자체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라임자산운용 관련 로비 의혹 사건과 가족 의혹 사건 수사 지휘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조 고검장은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검찰총장이 아무런 귀책사유가 없는데 총장의 수사지휘권을 배제하는 지휘를 법무부 장관이 내렸다”며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조 고검장은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갑자기 알게 됐다”며 “상황 자체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정관계 로비 의혹이 불거진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사기 사건을 언급했다. 소 의원은 “검찰이 스스로 잡아야 신뢰를 쌓을 수 있다”며 “국정감사에 참여한 검사장들이 정말 검찰의 명운을 걸고 가혹할 정도로 철저한 수사를 해 주길 당부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말씀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유념해서 열심히 하겠다”고 답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도 “옵티머스, 라임 등 일체의 다른 고려 없이 철저히 수사해주길 부탁한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유념하겠다”고 했고,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박 지검장은 라임 로비 의혹과 관련한 검사들의 향응 접대 등 의혹에 대해서는 “지난주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고 했다.

이에 유상범 의원은 박 지검장에게 “그 전에 있었던 수사기록이나 제보 등에서 검사 비위 관련 진술이 조금이라도 나온 게 있는가”라고 물었다. 박 지검장은 “내부적으로 수사팀에 확인해 봤다. 검사 관련 비위는 라임 관련해서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