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3246 1082020101963523246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15735000 1603115792000 related

'강호동의 밥심' 박해미, 子 황성재 노래에 오열…2년 전 심경 고백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박해미가 전 남편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19일 방송된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강호동의 밥심'에서는 박해미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해미는 악성 댓글에 대해 "악플러는 살인자다. 용서를 못하겠더라. 혼자서는 역부족이니까 그들에게 '그 사람에게 관심 갖지 마라'라고 하고 싶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더 나아가 김신영은 2년 전 발생한 황민의 음주운전 사고를 언급했고, 박해미는 "끔찍하다. 실검에 올라가는 자체가 트라우마다"라며 회상했다.

특히 박해미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어떤 것도 할 수 없었다. 일이 너무 많았다. 그걸 다 올 스톱하는 과정이 더 힘들었다. 드라마도 하기로 했고 전임 교수였다. 손해라고 생각 안 한다.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미는 "뮤지컬도 다른 제작사의 배우로 출연하기로 한 것도 올 스톱을 시켰다. 타 제작사의 뮤지컬이 망가지면 수십 억이 날아간다. 출연 안 한다고 하니까 환불 사태가 났다. 투자사 쪽에서 문제 제기를 하기 시작했다. '박해미한테 모든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라는 이야기가 나왔다"라며 설명했다.

특히 박해미는 "구렁텅이에 빠지는 거다. 그래도 감당하려고 했다. 150여 명의 배우가 실직자가 되니까 여러 가지 고민을 하다가 그걸 했었다. 너무 고통스러웠다. 노래를 해야 하고 춤을 춰야 하고. 그걸 바라보는 관객들이 다 울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황성재는 박해미를 위해 깜짝 등장했고, 임영웅의 '이제 나만 믿어요'를 열창했다. 박해미는 황성재의 노래를 들으며 눈물을 쏟아냈다.

황성재는 "엄마가 요즘 바쁘게 살다 보니까 마음 편하게 밥 좀 먹게 해 주고 싶어서 왔다"라며 출연 계기를 밝혔고, 강호동은 "자기가 집밥 해주고 싶다더라"라며 거들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성재는 그릴 치즈 토스트를 만들었고, "엄마 우는 거 몇 년 만에 봤다"라며 다독였다. 박해미는 "그만큼 이제 의지가 되는 거 같다. 그전에는 얘 앞에서 참았다"라며 털어놨다.

더 나아가 김신영은 "엄마가 외로움을 일로 채우고 있다. 만약에 엄마의 신세계가 열리면 환영해 줄 거냐"라며 질문했고, 황성재는 "환영한다. 어렸을 때부터 이야기를 해 온 게 개인주의였다. 환영을 하지만 '그분을 대하는 태도는 장담을 못 하겠다'라고 했다"라며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박해미는 스스로에게 영상 편지를 띄웠고, "잘 이겨냈어. 잘 할 수 있어. 너 자신을 알잖아. 열심히 살면 좋은 일도 있을뿐더러 더 많은 사랑을 줄 수도 있어. 넌. 믿고 건강하게만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자신을 응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플러스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