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2886 0042020101963522886 01 0101001 6.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3111804000 1603112416000

라임 수사 책임 공방..."윤석열 개입으로 편파 수사" vs "추미애 빼고 특검"

글자크기
[앵커]
라임·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 수사 부실 책임 놓고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각각 윤석열 검찰총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지목하며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윤석열 총장이 라임 수사에 처음부터 개입해 여권 인사들만 표적 수사했다고 주장했고, 국민의힘은 전체 수사가 부실하다며 추미애 장관을 뺀 특검만이 답이라고 맞섰습니다.

송재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여권 인사에 대한 검찰의 편파 수사 의혹을 '수사 농단'으로 규정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정조준했습니다.

윤 총장이 처음부터 입맛대로 라임 자산운용 사건 수사를 기획한 것 아니냐는 겁니다.

이 같은 정황은 윤 총장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 A 기자의 대화 녹취록에도 나온다며 국감장에서 제시했습니다.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총장님께서 뽑으신 4명은 다 라임으로 갔다. 이 얘기가 이때부터 이미 나옵니다. 윤 총장과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 모두 라임 사건 처음부터 관련성이 있고….]

윤 총장이 찍은 검사 4명이 사건을 맡은 만큼, 윤 총장 뜻에 따라 야당과 검사 개입 의혹은 쏙 빼고 여권 겨냥 수사를 했을 거란 의심입니다.

여기에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사실,

그리고 라임 관계사 대표이사가 바로 윤 총장 장모의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저축은행 대표인 것까지 종합하면, 부실·편파 수사로 이어질 만한 근거는 충분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도 검찰의 부실 수사를 질타한 건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편파 수사 의혹에 대해선 정반대의 진단을 내놓으며 맞섰습니다.

진짜 원인은 윤석열 총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는 겁니다.

라임 사건을 남부지검에 내려 수사하려 하자 일주일 만에 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을 폐지했던 건 오히려 추 장관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 수사를 맡은 서울 중앙지검과 남부지검 모두 지검장이 추 장관 측 인사라며, 객관적 수사가 이뤄질 리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추 장관과 여당의 '윤석열 때리기'를 유례없는 정쟁으로 규정하면서, 추 장관이 빠진 특검만이 답이라고 압박했습니다.

[주호영 / 국민의힘 원내대표 : (추 장관은) 사건에 관해선 마치 전지전능, 무소불위의 절대자처럼 행동하고 있습니다. 빠른 시간 안에 이 사건 특검 관철을 위한 특검 법안을 제출하도록 하겠습니다.]

민주당은 특검의 경우 임명부터 수사팀 구성까지 석 달 이상 걸린다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결국, 현재 검찰 수사팀이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가 주목되는데 그 사이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총장 책임을 둘러싼 정치적 공방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YTN 이벤트 참여하고 아이패드, 에어팟 받아 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