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2179 0562020101963522179 05 0506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08016000 1603108025000

45초 만에 ‘벼락골’ 넣었지만… 결국 웃지 못한 손흥민

글자크기

웨스트햄戰 허무한 무승부… 빛바랜 1골 1도움

리그 7호골… 득점 공동선두 올라

경기 초반 터진 3골에 모두 관여

후반 교체 후 토트넘 3실점 당해

손 “비겼지만 경기에 패한것 같다”

세계일보

토트넘 손흥민(오른쪽)이 19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021 EPL 5라운드 경기에서 시작 45초 만에 선제골을 터뜨리고 있다. 런던=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오랫동안 주목받았던 손흥민(28·토트넘·사진)은 최근 득점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며 명실상부한 유럽 정상급 공격수로 거듭났다. 특히, ‘역습’으로 한정할 경우 빠른 주력과 강력한 양발 슈팅 능력을 갖춘 그의 존재감은 거의 세계 최정상급이다. 자연스럽게 상대 팀들은 토트넘의 역습을 저지하기 위해 수비라인을 낮추고 움츠러들 수밖에 없다. 손흥민의 존재만으로 토트넘이 경기 전체의 주도권을 쥘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전 세계 축구팬들은 19일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021 EPL 5라운드 경기에서 이런 손흥민의 위력을 다시 한 번 실감할 수 있었다. 이날 토트넘은 1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친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있을 때는 시종 경기를 지배하며 3-0으로 앞서나갔지만, 손흥민이 교체 아웃된 뒤 순식간에 주도권을 내주고 10여 분 만에 3골을 추격당해 3-3으로 비겼다.

손흥민이 공격을 진두지휘한 후반 80분까지 모든 것이 완벽했다. 불과 경기 개시 45초 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올 시즌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해리 케인의 롱패스-손흥민의 역습 공식이 이번에도 위력을 발휘했다. 케인이 후방에서 길게 찔러준 패스를 손흥민이 잡아 페널티박스 왼쪽까지 돌파한 뒤 오른발 감아차기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너무나도 간단하게 터진 리그 7호골로 손흥민은 하루 전 리버풀전에서 득점을 올린 도미니크 칼버트-르윈과 함께 다시 리그 득점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전반 8분에는 케인의 추가골을 도우면서 이번 시즌 리그 2호 도움까지 기록했다. 여기에 전반 16분 케인이 만든 팀의 세 번째 골은 기점 역할까지 해내며 경기 초반 터진 팀의 세 골에 모두 관여했다.

이후로도 토트넘은 초반 잡은 경기 주도권을 놓지 않으며 줄기차게 웨스트햄 골문을 위협했다. 앞선 사우샘프턴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처럼 다득점까지 기대될 정도였지만 골운이 따라주지 않았다. 그래도, 편안한 승리는 예상됐다. 토트넘은 후반 27분 아직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은 개러스 베일을 투입해 복귀전을 치러주는 등 여유를 보이기까지 했다.

세계일보

하지만 손흥민이 교체로 빠져나간 후반 35분 이후 모든 문제가 터져 나왔다. 손흥민이라는 날카로운 창이 사라진 뒤 웨스트햄이 수비라인을 끌어올리며 반격에 나섰고 이러자 토트넘의 수비 불안이 그대로 드러난 것. 결국, 후반 36분 프리킥 상황에서 파비안 발부에나에게 헤딩골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 37분 토트넘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의 자책골까지 나오며 7분 만에 2골을 추격당했다. 웨스트햄은 기세를 더욱 올렸고, 이는 동점골로 이어졌다. 후반 추가시간 마누엘 란치니가 혼전 중 흘러나온 공을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고, 이는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거의 손에 잡힌 듯 보였던 승점 3이 승점 1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충격적 결과에 손흥민도 낙담할 수밖에 없었다. 그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승점 2점을 손해 봤다. 우리가 경기에서 진 것 같다”고 실망감을 드러내며 “심판의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집중해야만 한다. 좋은 교훈을 배웠다”고 말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