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1356 1002020101963521356 08 0801001 6.2.0-RELEASE 100 문화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03617000 1603103623000

현대글로비스-현대차-LG화학,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사업 협력

글자크기
[문정환 기자]
문화뉴스

현대글로비스-현대차-LG화학,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사업 협력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화뉴스 MHN 문정환 기자] 현대자동차와 LG화학, 현대글로비스 등이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 사업에 나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20년도 제4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위원회를 개최하여,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 등 10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하였다.


현대글로비스, 현대자동차, LG화학, 굿바이카 등은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하기 위한 실증특례를 각각 신청(총 3건)했고 승인됐다.


현대글로비스는 자체 보유한 배터리를 활용하여, 전기택시 회사(KST모빌리티)를 대상으로 배터리 대여 사업을 수행한다.


전기택시는 일반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길어 2~3년 내에 배터리 교체가 필요하므로 배터리 대여 사업모델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이 사업모델을 통해 택시회사는 배터리 가격을 제외하고 저렴하게 택시를 구입할 수 있고, 배터리 실시간 관리체계를 통해 배터리 관리도 최적화되게 운영된다.


배터리 대여 사업 실증에 더해, LG화학은 자체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하여 전기차 급속 충전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제작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는 실증을 수행하게 된다.


궁극적으로는 베터리 대여 업체가 배터리를 수요처에 임대하고, 사용된 배터리를 활용하여 전기차 급속 충전용 에너지저장장치를 다시 제작하는 등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할 수 있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이다.


문화뉴스

현대글로비스-현대차-LG화학,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사업 협력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는 자체적으로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하여 태양광 발전설비와 연계한 에너지저장장치 컨테이너를 실증하고자 한다.


에너지저장장치 컨테이너는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저장하기 위한 것으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를 재가공 후 결합하여 더 큰 용량의 에너지저장장치로 활용하는 것이다.


굿바이카는 지자체가 보유한 사용 후 배터리를 매입하여 작은 용량으로 분해하고 캠핑용으로 활용하고자 한다. 사용 후 배터리는 현재 전국 지자체에 약 200여개 보관 중이며, 2029년까지 8만여개 배출이 예상된다.


굿바이카는 현재 캠핑장에서 냉난방, 요리 등의 목적으로 전력이 필요하여 소규모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높은 상황에서,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하여 시중에 판매되는 배터리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보급하기 위해 실증을 신청하였다.


모두 사용 후 배터리를 재사용한다는 점에서는 동일하나, 여러 개를 합쳐서 전기차 충전용(현대글로비스, LG화학, KST모빌리티) 또는 태양광 발전용(현대차) 에너지저장장치로 활용하거나, 작은 용량으로 나눠서 캠핑용 배터리로 활용(굿바이카)하는 등 활용 용도에 있어 차이가 있다.



문화뉴스

활용 용도별 제품 [출처 = 산업통상자원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원 받으므로 폐차시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사용후 배터리를 지자체에 반납토록 되어 있으나, 이에 대한 재사용 가치, 성능·안전성 기준 등이 마련되어 있지 않다.


환경부와 국표원은 사용후 배터리의 상태 및 성능에 따른 가치 산정, 배터리를 재제조하여 만든 제품에 대한 성능·안전성 기준 등을 마련코자 하고 있어, 이에 대한 실적 등이 필요한 상황이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는 폐기시 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나, 재사용할 경우 소중한 자원으로 활용되어 다양한 사업 모델이 창출될 수 있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가 급속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2029년에는 8만여개가 배출될 것으로 예측되는 상황에서, 이를 재사용하기 위한 성능·안전성 기준 등을 마련하여 사용 후 배터리의 자원으로서의 유용성을 검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성윤모 장관은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사업은 배터리-자동차-서비스사간 협력을 통하여 새로운 사업모델을 창출한 사례로 연대와 협력의 산업전략 관점에서도 의미있는 사업모델"이라고 말했다.


----
현대글로비스-현대차-LG화학,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사업 협력
제4차 산업융합규제특례심의위, 실증특례 승인
현대글로비스·현대자동차·LG화학·굿바이카 협력 사업 추진
전기차 충전·태양광 ESS·캠핑용 배터리 등 활용


<저작권자 Copyright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