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81589 0032020101863481589 03 03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59778803 false true false false 1602972062000 1602972071000

코로나 재확산에 '화들짝'…한국 소비심리 낙폭, OECD 중 2위

글자크기
연합뉴스

소비(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의 소비심리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꼴찌에서 세 번째까지 떨어졌다.

8월 중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다.

18일 OECD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의 소비자신뢰지수(CCI)는 97.03으로, 8월(97.36)보다 0.33포인트 떨어졌다.

OECD는 한국은행의 소비자동향지수를 비롯해 각국에서 내는 심리지수를 나라끼리 비교할 수 있도록 보정한 소비자신뢰지수를 산정·발표하고 있다.

지수가 100을 밑돌면 소비자들이 앞으로의 경기와 고용동향을 비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이 경우 소비자들이 더 많이 저축하고 덜 소비하려고 할 수 있다고 OECD는 설명했다. 100을 넘으면 소비자들이 저축을 줄이고 주요 구매에 더 많은 돈을 지출하려는 경향을 보인다는 뜻이다.

지난달 한국의 CCI는 비교 가능한 28개국 가운데 26번째로 낮은 것으로, 지난달 순위에서 한 단계 더 내려왔다. 9월 CCI가 한국보다 낮은 곳은 라트비아(96.43), 스페인(96.65) 등 두 곳뿐이다.

특히 8월에서 9월 사이 하락 폭(-0.33포인트)은 그리스(99.49→99.13, 0.36포인트 하락) 다음으로 컸다.

같은 기간 CCI가 하락한 국가는 28개국 가운데 8개국뿐이다. 나머지는 모두 상승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히 제일 좋은 편"이라면서도 "최근 재확산 때문에 불안감이 커진 영향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가 나온다든가 하는 극적인 계기가 있지 않은 이상 소비심리가 급격하게 회복하긴 힘들 것"이라며 "미국 대선이 마무리되고 추가로 경기 부양책이 나오면 조금이나마 회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