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81292 1072020101863481292 05 0506003 6.1.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2968160000 1602968355000

[PL REVIEW] 맨유, 후반 막판 지배했다…뉴캐슬에 4-1 압승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경기 막판 집중력이 돋보였다.

맨유는 18일(한국 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원정경기에서 4-1로 승리를 챙겼다.

경기 시작과 함께 뉴캐슬이 앞서갔다. 전반 2분 뉴캐슬이 공격할 때 맨유의 자책골이 나왔다. 낮게 깔아 올린 패스를 루크 쇼가 건드리면서 그대로 골문으로 들어가고 말았다.

맨유는 동점을 만들기 위해 분주히 나섰다. 전반 19분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기습적인 중거리슛이 나왔다. 그러나 VAR 결과 후안 마타의 오프사이드가 인정되면서 골이 취소됐다.

곧바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맨유가 전반 23분 코너킥을 얻어냈고, 해리 매과이어가 헤더로 동점을 만들면서 1-1로 균형을 유지했다.

두 팀의 흐름은 팽팽했다. 후반에도 서로 공격을 주고받으면서 두 번째 골을 노렸다. 맨유는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어냈다. 후반 12분 맨유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페르난데스가 골을 넣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맨유는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리기 위해 후반 24분 폴 포그바를 투입했다. 이후 후반 31분 도니 판 더 베이크까지 교체 투입됐다.

교체의 결과가 빛을 발했다. 맨유는 판 더 베이크가 공을 뺏은 뒤 원투패스에 이은 역습으로 공격 기회를 얻었다. 마커스 래시포드가 돌파하려는 척하다가 페르난데스에게 전달했고, 페르난데스가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후반 41분 나온 두 번째 골이었다.

마무리까지 철저했다. 후반 45분 에런 완-비사카가 래시포드와 패스 플레이를 통해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여기에 후반 추가 시간에 래시포드가 빠르게 역습을 만들어가면서 네 번째 골을 넣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