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80264 0512020101763480264 02 0204001 6.1.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2935476000 1602935482000

윤석열, '라임사건' 검사 비위 의혹 신속수사 지시(종합)

글자크기

특검·특임검사 고려 않고 현 수사팀 유지로 풀이

여당, 공수처 필요성 강조…야당 "특검 도입해야"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대검찰청 제공) 2020.8.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현직 검사에 대한 로비와 수사 은폐 의혹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하라고 서울남부지검에 지시했다.

대검은 17일 "검찰총장은 금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라임 사건 관련 추가 로비 의혹'에 대해, 현재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유무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의 이 같은 지시는 대검이 현재 정치권에서 주장하고 있는 특별검사나 특임검사를 고려하지 않고 현재 수사팀을 유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 전 회장이 접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수사팀 책임자 검사 1명은 지난 9월 서울남부지검이 아닌 다른 곳으로 발령이 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전날(16일) 옥중 자필 입장문을 통해 라임사태가 터진 지난해 7월 전관 A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접대를 제공했고, 이 가운데 1명은 얼마 뒤 꾸려진 수사팀 책임자로 합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변호사가 '서울남부지검 라임사건 책임자와 얘기가 끝났다.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조사가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은 야당 유력 정치인에게도 로비를 했으며 관련 사실을 검찰에도 밝혔지만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도 했다. 수사 중 회유나 협박이 있었고, 검찰의 짜맞추기 수사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남부지검은 해당 정치인에 대해 "현역 의원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전 회장이 검찰 로비 통로로 언급한 A변호사는 이와 관련해 "김 전 회장과 현직 검사들과의 소개를 주선한 기억이 없고, 보석이나 강기정 수석에 대한 이야기도 없었다"며 "변호사로서의 직분만 다 했을 뿐 부정한 일에 관여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김 전 회장의 폭로 후 즉시 "사회적 이목이 집중되고 중대한 사안"이라며 "그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에서 직접 감찰에 착수하라"고 지시했다. 법무부는 이틀에 걸쳐 고강도 조사를 벌여 거론된 검사들을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김 전 회장의 옥중서신을 근거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더욱 압박하는 등 야당에 대한 반격에 나섰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기사건에 대해 연일 '권력형 게이트'라 외치던 국민의힘은 야당 인사와 검사에 대한 로비 폭로설 등 새로운 의혹이 제기되자 침묵에 들어갔다"고 했다.

이어 "검찰의 수사는 더 넓은 과녁을 향해 더 날카로워져야 할 것이다. 스스로에게도 예외는 아니다"라며 "석 달째 텅 빈 공수처 사무실이 안타깝다. 국민의힘이 방치하고 있는 것은 단지 한 사무실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정의임을 상기 시켜 드린다"고 지적했다.

반면 야당은 강 전 수석 의혹에 대해서는 침묵하던 여당의 태도를 지적하며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옥중 서신의) 공개 이유부터가 석연치 않다. 침묵으로 일관하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태도가 갑자기 변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용의 진실 여부는 차치하고라도 옥중 서신 자체가 공개된 만큼 이제 검찰의 수사를 전적으로 신뢰하기는 어렵게 됐다"며 "독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기는 게 가장 현명할 것"이라고 했다.
ho86@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