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468422 0182020101663468422 08 0803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2836717000 1602836767000

SKT, 모빌리티 분사…`티맵 콜택시` 달리고 `플라잉카` 뜬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이 모빌리티 사업을 분사해 모바일 내비게이션인 'T맵'을 주축으로 신사업을 집중 육성한다. 미국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 우버테크놀로지와 손잡고 조인트벤처(합작회사)를 만든다. '하늘을 나는 차'(플라잉카) 등 미래 모빌리티에도 도전한다.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은 미래 성장 잠재력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지만 선두 업체인 카카오모빌리티 등과 치열한 경쟁에 직면해 있다. 한국 공략에 나선 우버와 손잡고 국내 모빌리티 시장 새판 짜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SK텔레콤은 지난 15일 열린 이사회에서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 방안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T맵을 비롯해 T맵 택시, T맵 주차, T맵 대중교통, T맵 쇼핑 등을 서비스해온 '모빌리티사업단'을 떼어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 신설 법인은 SK텔레콤 자회사로 편입된다.

신설 법인은 독립적인 경영으로 더욱 신속하고 유연하게 차세대 서비스를 개발하고 국내외 다양한 업체와 협력을 추진한다.

우선 SK텔레콤은 우버와 택시 호출 공동 사업을 위한 합작회사를 내년 상반기 설립한다. 합작회사는 SK텔레콤의 T맵 택시 기사와 지도·차량 통행 분석 기술, 우버의 플랫폼 기술과 운영 노하우 등을 합쳐 택시 호출 사업을 본격 전개할 계획이다.

우버는 양사 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합작회사에 1억달러(약 1150억원), 티맵모빌리티에 5000만달러(약 575억원)를 투자한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1억5000만달러(약 1725억원)를 넘어설 전망이다.

신설 법인은 T맵을 중심으로 △T맵 플랫폼 △T맵 오토 △모빌리티 온디맨드(On-Demand) △서비스형 모빌리티(MaaS) △미래 모빌리티 등 크게 5가지 사업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T맵 플랫폼에서는 SK텔레콤의 콘텐츠와 다양한 제휴 혜택을 결합해 'T맵 라이프'를 추진한다. 또 주차 공간 조회와 주차 요금 할인·결제 등 서비스를 담은 T맵 주차도 한층 고도화한다. 운전 습관을 바탕으로 보험료를 정확하게 산정하는 T맵 기반의 자동차 보험 상품도 출시될 전망이다. T맵에 축적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광고 사업을 추진하고 캐시카우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T맵은 올해 8월 기준 월간 순사용자(MAU)가 1289만명에 달하는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이다. T맵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 구축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신설 법인은 올해부터 본격화한 기업 간 거래(B2B) 사업도 강화한다. 국내외 다양한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해 국내 차량에 SK텔레콤이 개발한 차랑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를 적용할 계획이다. 통합 IVI는 T맵뿐 아니라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누구(NUGU), 음악 스트리밍 플로(FLO), 모바일 결제 서비스 SK페이 등이 담긴다.

한국판 서비스형 모빌리티도 등장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모빌리티사업단은 T맵에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통합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도 도전한다. 5G와 AI 기술, T맵 기능을 활용해 하늘길을 설정해주는 '플라잉카 내비게이션', 고도가 높은 지형지물을 고려한 3차원 HD맵, 플라잉카를 위한 지능형 항공 교통관제 시스템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우버는 플라잉카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꼽힌다.

신설 법인 출범을 계기로 모빌리티 사업은 이동통신, 미디어, 보안, 커머스에 이어 SK텔레콤의 성장을 이끌 5번째 핵심 사업이 된다. SK텔레콤은 티맵모빌리티가 출범 단계에서 1조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고 이를 2025년 4조5000억원 규모로 성장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다양한 역량을 가진 기업들과 초협력을 통해 교통 난제를 해결하고, 궁극적으로 플라잉카로 서울·경기권을 30분 내 이동하는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영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