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8058 0182020100263148058 05 0507003 6.1.19-RELEASE 18 매일경제 58526201 true true false false 1601595640000 1601596327000

‘토론토 PS 탈락’ 시즌 마친 류현진 2일 귀국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 이적 후 첫 시즌을 마친 류현진(33)이 2일 귀국한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 에이스펙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류현진은 1일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시리즈 2차전을 마치고 곧바로 한국행 비행기에 탑승했다.

지난 2월 출국한 후 8개월 만에 귀국하는 류현진이다.
매일경제

류현진은 2일 귀국한다. 사진=ⓒAFPBBNews = News1


지난겨울 토론토와 4년 계약을 맺은 류현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단축된 시즌에 12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 72탈삼진을 기록했다.

토론토를 가을야구로 이끌었으나 첫 관문에서 쓴맛을 봤다. 류현진도 1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와일드카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⅔이닝 2피홈런 8피안타 7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포스트시즌에서 탈락하자마자 귀국하는 이유에 대해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은 “불안정한 환경에서 호텔과 야구장만 오가며 생활했다. 시즌 종료 후 머물 곳도 마땅치 않아 귀국을 서둘렀다”라고 설명했다.

아내 배지현 씨와 지난 5월에 태어난 딸은 류현진보다 먼저 입국했다.

류현진은 정부 방역 방침에 따라 2일 귀국 후 2주간 자가격리를 했다. 이후 재충전을 하면서 2021년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