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810 0372020100263147810 03 03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93354000 1601798547000

[美 대선 투자전략①] 누가 되든 지금은…“경기방어주·인프라 투자 주목”

글자크기

정책효과 극대화 원할 차기정부

재정정책 수혜 노린다면 지금이 투자 적기

내년 상반기까지 변동성 제한될 것

대선불복 등 정치적 돌반요인이 변수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유진 기자] 11월 3일로 예정된 미국 대선이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증권업계의 시선은 이제 대선 이후를 향하고 있다. 지지율을 바탕으로 선거 결과를 예측하기 힘들어진 상황에서, 업계는 경우의 수를 총 동원해 차기 정부에 대응할 투자전략 수립에 나섰다.

신동준 KB증권 센터장은 대선 이후 부양책의 수혜를 보려면 현재 단기 변동성 확대 구간에서 성장주와 인프라투자 수혜 업종 편입을 늘려나갈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11월 대선 이후에는 누가 당선돼도 재정부양책이 나올 것”이라며 “미국과 유로존 모두 정치 이벤트가 종료된 이후를 바라본 투자자금 유입이 본격화 될 것이고, 미국에서는 소재·산업 업종 등 경기민감주 강세를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조 바이든 후보가 단순 지지율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선 상황이지만, 당선까지 이어지더라도 내년 초까지 증시에 대형 충격파는 없을 것이란 전망도 이어졌다.

정연우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바이든이 당선되면 시장에 불리할 것이라고 하는 게 컨센서스지만, 트럼프 역시 당선전까지 재앙을 몰고 올 대통령 후보였다”며 “저금리가 유지되고 있고, 미국 연방준비제도 역시도 경기부양 의지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누가 당선되더라도 내년 상반기까지 증시 충격파는 제한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대선 이후에도 ‘대선 불복’이 정치적 리스크로 번질 경우, 오히려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도 제기됐다.

윤지호 이베스트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대선 종료 직후 불확실성 리스크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까지 봐야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까지 언급한 상황을 거론했다. 과거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가 플로리다주 재검표를 주장하면서 결과에 불복한 전례가 있는 미국에선 가능성이 있는 얘기란 설명이다. 그는 “당시 재검표 논란으로 정치적 리스크가 한 달 가까이 지속됐고 불확실성이 시장을 짓눌렀댜”며 “같은 사태가 반복된다면 11월 대선 이후 연말까지 변동성 확대로 연고점을 새로 쓰기는 힘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kace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