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639 0142020100263147639 04 0401001 6.1.19-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1592360000 1601592376000

바이든 대통령? 첫 TV토론 후 바이든 54%·트럼프 41%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A combination picture shows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Joe Biden speaking during the first 2020 presidential campaign debate, held on the campus of the Cleveland Clinic at Case Western Reserve University in Cleveland, Ohio, U.S., September 29, 2020. Picture taken September 29, 2020. REUTERS/Brian Snyder /REUTERS/뉴스1 /사진=뉴스1 외신화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대선 첫 TV 토론 후 지지율 여론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두 자릿수 뒤쳐졌다.

미CNBC와 체인지리서치가 지난달 29일 밤부터 30일까지 전국 유권자 925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22%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지지 응답자는 41%에 그쳤다. 반면 바이든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힌 54%에 달했다.

토론에서 누가 더 잘했느냐고 묻는 조사에선 트럼프 대통령을 선택한 응답자는 29%에 불과했지만 바이든 후보에게 후한 점수를 준 응답자는 2배에 가까운 53%로 집계됐다.

첫 토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발언 중간에 끼어들며 방해했다. 바이든 후보 역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중간에 자르기도 했다. 이 때문에 양측이 동시에 설전을 벌이는 장면도 자주 목격됐다.

토론 후 혹평은 쏟아졌고 진행자가 후보들의 마이크를 차단할 수 있는 진행방식 변경 주장까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응답자의 45%는 트럼프 대통령이 토론에서 기대에 못 미쳤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가 예상보다 토론을 잘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11%로 나타났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