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578 0432020100263147578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58682312 true true false false 1601591360000 1601591406000

'모니터 텅' 초유의 시스템 장애…도쿄 증시 올스톱

글자크기

고개 숙인 도쿄거래소 "오늘부터 정상 거래"

<앵커>

우리나라와 달리 휴일이 아니었는데, 어제(1일) 일본 도쿄 증시는 거래가 전혀 이뤄지지 못했습니다. 개장 전에 발견된 시스템 장애로 온종일 모든 거래가 중단됐던 건데, 오늘부터 거래가 재개된다고는 하지만 세계 3대 증시 자존심에는 이미 상처가 크게 났습니다.

도쿄에서 유성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주가를 표시하는 숫자로 가득하던 도쿄 증권거래소의 대형 모니터 화면이 텅 비었습니다.

어제 아침 7시쯤 거래 주문에 따라 변동하는 주가 정보를 전송하는 장치가 고장을 일으키면서 거래가 전면 중단된 겁니다.

도쿄 거래소 측은 개장 직전 시스템을 다시 시작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복구되지 않을 경우 시장에 극심한 혼란이 올 것을 우려해 거래 중단을 발표했습니다.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는 나고야와 후쿠오카, 삿포로 증시도 문을 닫았습니다.

3천700여 개 종목이 상장된 도쿄 증시는 2005년 시스템 장애로 3시간 정도 거래가 중단된 적은 있지만, 하루 종일 시장을 열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주가 연동 금융 상품도 판매가 중단되는 등 파장이 커지자, 거래소 측은 투자자들에게 머리를 숙였습니다.

[미야하라/도쿄 증권거래소 대표 : 많은 시장 참가자와 투자자 여러분께 큰 피해를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도쿄 거래소는 장애를 일으킨 기계를 교체해 오늘부터 정상 거래가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했지만, 시장의 신뢰도가 심각하게 손상됐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