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337 1102020100263147337 03 0310001 6.1.19-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9172000 1601599757000

테슬라, 중국에서 '모델3' 가격인하… 중국산 배터리 장착

글자크기
미국의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델3 가격을 인하했다. 모델 3에는 중국산 배터리가 장착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비즈


1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이날 중국에서 생산하는 '모델3(주행거리 468㎞ 기준)'의 판매 시작가를 24만9900위안(4280만원)으로 책정했다. 이전 가격인 27만1550위안(4651만원)에서 8% 내려 잡은 수준이다.

롱 레인지(668㎞ 주행거리 사양) 버전 가격은 34만4050위안(5893만원)에서 10% 인하한 30만9900위안(5308만원)이다.

테슬라가 올해 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가격을 내린 것은 이번이 3번째로, 모델 3 가격은 미국산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를 장착한 프리몬트 공장산 전기차보다 저렴해졌다

테슬라가 이번 가격 인하 사유를 직접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으나, 자동차업계에서는 중국산 배터리 활용을 유력한 이유로 꼽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하는 표준주행거리 모델 3에는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가 아닌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탑재하게 된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익명을 요구한 소식통을 통해 "중국의 1위 배터리업체 CATL이 생산하는 LFP 배터리가 모델3에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그간 테슬라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된 전기차에는 현재까지 일본 파나소닉과 한국 LG화학이 만든 니켈코발트 배터리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테슬라는 중국 시장 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LFP 배터리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CATL이 만드는 LFP 배터리는 현재 배터리 업계의 주력 제품인 NCM 배터리와 비교하면 안전성이 높고 저렴하다. 다만 에너지 용량이 작아 같은 부피면 주행 거리가 짧다는 단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