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324 1082020100263147324 06 0601001 6.1.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9000000 1601589008000 related

'청춘다큐' 공유 "세상 떠난 故이언, 김재욱과 관 앞에서 미친 듯이 울어"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커피프린스 1호점' 배우들이 故이언을 떠올렸다.

1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 - 커피프린스 편'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에 출연한 배우들이 과거를 회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청춘다큐' 촬영 당일인 8월 21일. 이날은 故이언의 기일이었다. 김재욱은 "오늘이 어떤 날인지 알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이어 김재욱은 "잊고 있는 생소한 감정들이 살아난다거나 그런 건 없었다. 그런데 VCR을 딱 보는데, 형이 딱 나오니까 되게 이상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알던 그 당시의 이언. 황민엽. 박상민(본명). 스물 여섯? 일곱 때의 언이 형이 딱 나오니까"라며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모델 생활을 함께 했던 김재욱과 이언은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알바생으로 함께 호흡을 맞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재욱은 "(이언은) 나에게 가장 엄했던 사람이었다. 같은 회사였고 모델 선배였고. 근데 또 형이 씨름을 했던 형이라 선후배라는 위계질서가 강한 형이었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더 엄격하게 저를 대했다"고 그를 떠올렸다.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였다. 윤은혜는 "모델계에 있다보니 아무래도 후배들을 정말 잘 챙겼다. 여기와서는 또 연기자로 막내지 않나. 저한테 '윤 선배' 하면서 잘 챙겨주셨다"고 말했다. 공유 또한 "굉장히 남자다운 친구였다. 가장 안타까운 건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 더 많은 걸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보여주지 못한 게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커피프린스 1호점' 연출을 맡은 이윤정 감독 역시 극중 황민엽과 실제 이언의 순박함이 닮아있다고 짚었다.

故 이언은 '커피프린스 1호점'이 끝난 1년 만에 오토바이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김동욱은 갑작스럽게 비보를 접했을 때를 떠올리며 "'국가대표' 촬영 할 때 무주에 있었다. 그때 아침에 재욱 씨가 전화가 와서 빨리 오라고 하더라. 처음에는 장난 치는 줄 알았다. 장난이면 이때 쯤에 언이 형이 받아서 이야길 했어야 하는데"라고 씁쓸하게 이야기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날 때 군대에 있었던 공유 역시 "재욱이와 미친듯이,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관 앞에서 울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땐 너무 힘드니까 둘이서 이야길 하지 않았다.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항상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김재욱은 "매년 이맘 때 쯤이다. 형을 보낸 8월 21일이 되면 항상 생각을 한다"며 여전히 그리운 故이언을 떠올렸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