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032 0032020100263147032 04 0401001 6.1.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3664000 1601583672000

트럼프 "토론서 내가 쉽게 이겼다"…진행방식 변경엔 '반대'

글자크기

첫 TV토론 혹평 속 규칙변화 추진하는 토론위에 트럼프측 거부감

연합뉴스

첫 TV토론 맞대결 벌이는 트럼프-바이든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대선 첫 TV토론에 대한 혹평과 논란 속에 진행방식 변경이 추진되자 이를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계정에 글을 올려 "내가 쉽게 이겼는데 내가 왜 토론위원회가 2차, 3차 토론의 규칙을 바꾸도록 허락하겠는가"라고 말했다.

지난달 29일 열린 첫 TV토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발언 도중 번번이 끼어들며 방해해 토론이 원만히 진행되지 못했다.

바이든 후보 역시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중간에서 자르기도 했고, 두 후보가 동시에 설전을 벌여 말이 뒤엉키는 등 볼썽사나운 상황이 빈발했다.

전반적으로는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에 대한 비판 여론이 훨씬 많았다.

토론이 끝난 뒤 난장판에 가까웠다는 비난과 혹평이 쏟아지자 토론위는 방식을 보완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 진영은 진행 방식을 바꾸는 것은 바이든 후보 측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인식을 내비치면서 규칙 변경에 반대 입장을 보여왔다.

트럼프 대선 캠프의 팀 머토 대변인은 전날 성명에서 바이든 측이 심판을 움직이게 하려 한다고 주장하면서 "경기 도중에 골대를 옮기고 규칙을 변경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로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 위원장도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나는 위원회가 트럼프 캠프와 대선 후보들의 지지 없이는 어떤 변경도 할 수 없고,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미네소타주 유세 연설에선 바이든 후보가 남은 토론을 취소하고 싶어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바이든 캠프는 이미 모든 토론에 참여하기로 약속했다고 WP는 지적했다.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