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7013 0182020100263147013 05 0507002 6.1.19-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82702000 1601582767000

1승 투수 김현수, 그리고 포스트 양현종 “나도 언젠가는…”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고척) 이상철 기자

김현수(20·KIA)의 데뷔 첫 선발 등판 경기는 호랑이 군단 차세대 에이스의 등장을 예고하는 것 같았다. ‘1승 투수’도 양현종(32)의 길을 뒤따라 가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1일 열린 KBO리그 고척 KIA-키움전은 김현수를 위한 무대였다. 타자 김현수가 아닌 투수 김현수다.

애런 브룩스의 이탈로 데뷔 첫 선발 등판 기회를 얻은 김현수는 5이닝을 3피안타 1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키움 타선이 최근 힘이 빠졌다고 해도 김현수의 공은 매우 위력적이었다. 예리한 커브를 앞세워 탈삼진을 7개나 잡았다.
매일경제

KIA타이거즈 투수 김현수는 1일 열린 키움히어로즈와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5이닝을 7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데뷔 첫 승을 올렸다. 사진=KIA타이거즈 제공


1승 투수도 깜짝 놀랐다. 그는 “탈삼진을 이렇게 많이 기록한 적이 없다. 포수 김민식 선배가 내 커브를 믿어줬다”며 “내가 가장 자신 있는 구종은 속구와 커브다. 커브를 더 강하게 던지면서 영점이 잡혔다. 이젠 내 커브가 자신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김현수의 기대 이상 호투에 KIA를 키움을 3-1로 꺾고 단독 5위에 올랐다. 적극적이고 기복 없는 플레이를 펼쳐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이루겠다던 맷 윌리엄스 감독이었다. 조금씩 그 꿈에 다가서고 있다.

수많은 KIA 투수가 제2의 양현종이 되기를 희망했다. 하지만 지금껏 호랑이 군단에 ‘포스트 양현종’은 나타나지 않았다. 하지만 꽤 매력적인 투수가 등장했다. 프리에이전트(FA) 안치홍의 부상선수로 KIA 유니폼을 입은 김현수는 KIA 팬을 열광하게 했다.

김현수의 데뷔 첫 승에 한 포털사이트의 검색어에는 ‘야구선수 김현수’가 등장했다. 투수 김현수에 대한 궁금증이 일으킨 ‘현상’이었다.

딱 한 경기였지만 그만큼 강렬했다. 군더더기가 없는 ‘선발투수’였다. 5회말까지 72개의 공을 던졌다. 더 맡길 수도 있었으나 ‘좋은 흐름’에 끊은 KIA 벤치였다. 훗날 호랑이 구단을 이끌 에이스로 성장할 만한 재목이라는 걸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김현수도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양현종의 이름을 언급했다. 양현종은 김현수 첫 승의 ‘조력자’였다. “딱 3이닝만 던진다고 생각해. 그 이후는 보너스 이닝이다”라는 대투수의 이야기에 2년차 투수는 긴장이 풀어줬다.

2회말 2사 후 연속 안타를 맞은 김현수였다. 경험이 적은 선발투수는 와르르 무너질 법도 했다. 하지만 김현수는 홈런 12개를 친 박동원을 범터로 처리했다.

비결은 간단했다. 1, 2점 정도는 줘도 된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양현종이 김현수에게 알려준 이야기였다.

김현수는 “양현종 선배의 조언 덕분에 좀 더 마음이 편했다. 그래서 내 공을 던질 수 있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라고 말했다.

현역 최다 승(145) 기록을 보유한 양현종은 ‘대투수’다. 스무 살 김현수가 보기에 ‘저 앞’에 있다. 그렇지만 언젠가는 그 뒤, 아니 그 옆에 서 있고 싶은 게 김현수의 소망이다.

김현수는 “앞으로 계속 이렇게 공을 던지고 싶다. 아주 자신 있게. 그리고 언젠가 양현종 선배 같은 투수가 되고 싶다. 그 길을 따라 걷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꽤 먼 이야기일 수 있으나 첫 단추는 아주 잘 꿰맨 김현수였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