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6976 0432020100263146976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582030000 1601582048000

미·러·프 정상 "아제르바이잔·아르메니아 즉각 휴전해야"

글자크기
미국·러시아·프랑스 정상이 교전 중인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는 지난달 27일부터 분쟁지역인 '나고르노-카라바흐'를 놓고 교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은 개전 이후 이날까지 아르메니아의 사상자가 2천300명에 달한다고 밝혔으며, 아르메니아는 아제르바이잔이 920명의 사상자를 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러시아·프랑스는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민스크 그룹'의 공동 의장국입니다.

3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이번 사태로 인한 인명 피해를 개탄하고 사망자와 부상자 가족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양측의 즉각적인 적대행위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지도자에게 민스크 그룹 공동의장국의 후원을 받아 전제 조건 없이 성실하고 실질적인 협상을 재개할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나고르노-카라바흐는 아르메니아계 주민이 다수인 지역이지만, 1924년 소련이 행정 편의와 아르메니아 민족주의 세력을 억누르기 위해 아제르바이잔 지역으로 복속시켰습니다.

소련이 붕괴하자 나고르노-카라바흐는 독립공화국을 설립한 뒤 아르메니아와 통합하겠다고 선포했으나, 아제르바이잔이 이를 거부하면서 양측은 1992∼1994년 전쟁을 치른 바 있습니다.

현재 나고르노-카라바흐는 국제법적으론 아제르바이잔 영토지만 실효적으론 아르메니아가 지배하는 분쟁지역으로, 미승인국 '나고르노-카라바흐 공화국'은 2017년 '아르차흐'로 명칭을 바꿨습니다.

미국·러시아·프랑스는 1992년부터 민스크 그룹을 구성해 나고르노-카라바흐 문제를 논의해왔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최호원 기자(bestiger@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